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0802 0032020022958460802 07 0715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58497002 true true true false 1582976463000 1582976764000 화성 확진자 3명 추가 기흥 사업장 사내식당 2003011001

신천지 대구 교육생도 확진…추가명단에 중국인 등 외국인 18명(종합)

글자크기

추가로 드러난 교인·교육생 1천983명 중 1천704명 연락 닿아

상당수 자가격리 중, 확진자 38명…확인 불가 279명 경찰과 소재 파악

연합뉴스

계속되는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시는 추가로 확보한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명단을 조사한 결과 교인뿐만 아니라 교육생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지금까지 연락이 닿은 추가 확보 명단에는 중국인 등 외국인도 18명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시에 따르면 전날 관리대상에 추가로 포함한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교육생 1천983명을 상대로 전화 조사한 결과 이 가운데 1천704명과 연락이 닿았다.

통화가 되지 않는 279명에 대해서는 경찰과 함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전화 조사를 완료한 1천704명 가운데 상당수는 자가격리 중이며 검체검사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38명으로 나타났다.

시 측은 "전화 조사에서 확진자로 드러난 사람 중에는 교인뿐만 아니라 교육생도 포함됐다"고 말했다.

현재 시가 관리하는 신천지 대구교회 교인·교육생은 기존 8천269명에 1천983명이 추가된 1만252명이다.

시는 기존에 파악한 교인 8천269명 가운데 31번 환자와 밀접 접촉한 1천1명과 유증상자 1천193명에 대한 검사를 마쳤다.

시는 유증상자 검사 결과 지금까지 87%가량이 확진자로 판정됐다고 전했다.

또 자가격리 중인 나머지 신천지 교인 6천여명에 대한 전수 조사에도 착수했으며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검체 검사를 완료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코로나19 대구 확진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으로 전날보다 657명 늘어난 2천236명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추가 확인된 교인·교육생을 신속히 격리조치 하고 이른 시일 안에 검체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