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0596 0372020022958460596 06 0602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73701000 1582973706000 놀토 강균성 넉살 단발 자르면 2003011145 related

‘놀토’ 강균성 “넉살, 단발 유지했으면…머리 자르면 일 끊겨”(웃음)

글자크기
[헤럴드POP=정한비 기자]

헤럴드경제

사진=tvN 방송 화면 캡쳐


강균성이 넉살에게 조언했다.

29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는 노을의 강균성, 나성호가 출연해 근황을 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말하는 것도 듣는 것도 잘 못해 오늘 걱정이다”는 강균성에게 붐은 “예전 단발머리 시절에 예능을 뒤흔들지 않았냐”며 “요즘은 넉살이 단발의 대명사다”라고 말했다.

이에 강균성은 “넉살 씨에게 말씀드리고 싶다”며 “헤어스타일을 유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유를 묻는 넉살에게 강균성은 “머리를 자르면 캐릭터를 잃고 일도 끊긴다”며 웃었고 “일도 없어지냐”며 놀라는 넉살에게 신동엽은 “자연스럽게 일이 끊길 때쯤 잘라라. 머리 잘라서 일 끊긴 것처럼”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1라운드에서는 시흥 삼미시장의 바지락짬뽕을 걸고 창모의 ‘METEOR’ 받쓰에 도전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