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60305 1092020022958460305 04 0401001 6.1.2-RELEASE 109 K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970132000 1582970435000 코로나19 확산 지구촌 비상 국제 행사 줄줄이 취소 2003011201

홍콩매체 “코로나19 사망자 부검 결과 폐에서 사스와 유사한 손상”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를 부검한 결과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환자와 유사한 폐 손상이 관찰됐다고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보도했습니다.

SCMP는 코로나19로 인한 폐 손상을 강조하는 내용의 중국 내 코로나19 사망자 첫 부검 보고서가 28일 중국 학술지인 법의학잡지에 사전 공개됐다고 29일 전했습니다.

해당 환자는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지난달 뇌졸중으로 입원했다가 13일 후 쿠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5세 남성이었습니다.

환자는 이후 보름 뒤 코로나19와 호흡부전으로 사망했으며, 우한 화중과기대 팀이 사후 12시간 이내에 부검을 진행했습니다.

보고서는 "아직 코로나19에 대한 명확한 결론을 내기는 시기상조"라면서도 "폐 손상은 사스보다 덜 확연했다. 또 다른 장기 손상이 코로나19 때문에 생긴 것인지 충분한 증거는 없다"고 평가했습니다.

보고서는 육안검사 및 화상분석을 종합해 "코로나19는 주로 하(下)기도부와 허파꽈리(폐포)에 손상과 염증을 일으켰다"면서 "검시 결과 폐섬유증과 폐경화는 사스보다 심하지 않았다. 반면 (혈액 성분이 맥관[脈管] 밖으로 스며 나오는) 삼출성 반응은 사스보다 더 분명했다"고 분석했습니다.

보고서는 다만 이러한 관찰 결과는 환자가 확진 후 사망까지 걸린 시간이 보름으로 비교적 짧았던 것과 관련 있을 수 있으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SCMP는 중국 병리학자들이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숨진 환자의 시신 11구를 부검했지만, 아직 발병 메커니즘이나 증상이 완전히 이해된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재희 기자 (seojh@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