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6840 0242020022958456840 04 0401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946178000 1582946185000 위협적 코로나19 빌게이츠 전염병 창궐 2003010831

위협적인 코로나19…빌 게이츠 "다음 전염병 창궐 미리 준비해야"

글자크기

"코로나19는 한세기만에 나올만한 병원체"

독감보다 치사율 높고 전파속도 빨라

"대응방식 개선해야…시스템 대대적 변화 요구"

이데일리

[이데일리 권소현 기자] 빌 게이츠(사진)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업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해 “한 세기에 한번 나올만한 병원체가 될 수 있다”며 “전 세계가 효과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게이츠는 코로나19가 발병하기 전부터 “핵보다 더 무서운 것은 전염병”이라며 미리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했던 인물이다. 코로나19가 창궐하자 게이츠의 발언이 회자되며 예언가로 통하기도 했다.

게이츠는 영국 의학저널 ‘뉴 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 기고한 글에서 “지난 1주일 동안 코로나19는 우리가 걱정했던 한세기만에 나올만한 병원체처럼 활동하기 시작했다”며 “상황이 그렇게 나쁘지 않길 바라지만 그렇지 않다는 사실을 알기 전까지는 나빠질 것이라고 가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게이츠는 전세계적으로 생명을 구하는 동시에 발생에 대한 대응방식도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현재로서는 치료가 더 급하지만 장기적으로는 대응방식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게이츠는 코로나19가 두가지면에서 위협적이라고 설명했다. 첫번째로 그는 “코로나19는 기존에 건강상 문제를 갖고 있는 노인들 외에도 건강한 성인도 죽일 수 있다”며 “지금까지 자료에 따르면 이 바이러스의 치사율은 1% 정도로 일반적인 계절성 독감보다 몇 배나 더 심각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두번째로 “코로나19는 상당히 효율적으로 전파된다”며 “평균적으로 감염자 1명이 2~3명에게 전파하는데 이로 인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게이츠는 전세계에 코로나19 치료와 백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을 주문했다.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게놈을 배열하고 며칠 만에 유망한 백신 후보 몇개를 개발했으며 이미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이 임상실험을 위해 8개의 유망 백신후보를 준비중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그는 “이 백신 중 일부가 동물실험에서 안전하고 효과적이라고 판명될 경우 이르면 6월쯤 대규모 실험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모든 조치가 현재의 위기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다음 전염병이 창궐할 때 좀 더 효율적이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대대적으로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저소득, 중소득 국가들로 하여금 1차 의료시스템을 강화하도록 돕고, 질병 감시에 투자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게이츠는 “유행병이 야기할 수 있는 경제적 고통을 고려할 때 코로나19가 어떻게 사람들의 삶은 물론 공급망과 주식시장을 교란시킬 수 있는지를 보고 있다”며 “이는 리더들이 지금 취해야 할 행동이며 낭비할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게이츠는 지난 2000년 아내 멜린다 게이츠가 함께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을 설립, 전 세계의 보건과 빈곤방지 등을 위한 활동을 벌여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