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6778 0032020022958456778 02 02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2945860000 1582957009000 문대통령 코로나19 우리 단합 희망 꺾을수 2003011101 related

김천교도소 재소자 코로나19 확진…국내 첫 사례(종합2보)

글자크기

곧바로 구속 집행정지 석방…보건소 협의해 격리 예정

김천시보건소 "1월 29일 김천법원 방문한 적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천·서울=연합뉴스) 박순기 고동욱 기자 = 경북 김천교도소에서 29일 60대 재소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교도관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은 있지만, 재소자가 양성 판정을 받은 것은 처음이다.

김천교도소는 재소자 A(60)씨가 발열 증상을 보여 제일병원에 데려가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양성이 나왔다고 김천시보건소에 통보했다.

이날 새벽 확진 판정을 받은 A씨는 즉각 대구지법 김천지원의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받아 출소했다.

A씨는 김천소년교도소 가족만남의 집에 일시 수용된 상태다. 법무부는 대구보건소 등 관계기관과 협의해 출소한 A씨가 곧바로 사회에서 일반 환자들처럼 격리되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김천교도소는 A씨와 접촉한 것으로 의심되는 직원과 수용자를 파악해 직원 20명은 자가 격리하고, 수용자 11명은 별도의 수용동에 격리 수용했다.

김천교도소와 김천시보건소는 A씨가 지난달 29일 재판과 관련해 대구지법 김천지원을 방문한 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A씨가 이외에 외출을 한 적이 없어 면회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김천교도소와 김천시보건소는 "현재까지 호흡기 증상을 보이는 교도관과 재소자는 없다"며 "교도소 안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밀접 접촉자 20여명을 검사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최초 감염원이 누구인지 모르며, 확진 재소자를 포함해 4명이 같은 방에서 생활했다"고 설명했다.

김천시보건소는 A씨를 격리하고 이동 경로와 밀접 접촉자들을 조사하고 있다.

par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