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6111 0962020022958456111 05 0507001 6.1.1-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42387000 1582942391000 커쇼 시범경기 등판 이닝 4K 무실점 2003010801

커쇼, 첫 시범경기 1.2이닝 4K 무실점 '부활 신호탄'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클레이턴 커쇼. 로스앤젤레스 (미 캘리포니아주) | 최승섭기자 thunder@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LA다저스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첫 시범경기 스타트를 무난하게 끊었다.

커쇼는 29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아메리칸 패밀리 파크에서 열린 밀워키와 시범경기에 선발등판해 1.2이닝 4탈삼진 2볼넷 무실점을 기록했다.

커쇼는 1회말 브록 홀트와 케스턴 히우라를 연달아 삼진으로 돌려세우는 등 삼자범퇴로 이닝을 매조졌다. 2회말에는 저스틴 스모크를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오마르 나바에스와 라이온 힐리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흔들렸다. 하지만 코리 레이를 다시 삼진으로 잡아냈고, 이후 라이언 모슬리와 교체됐다. 모슬리가 추가실점 없이 이닝을 끝내 커쇼의 실점도 기록되지 않았다.

최근 부진으로 하락세를 걷고 있는 커쇼는 올해 명예회복을 노리고 있다. 메이저리그에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최신 훈련법 드라이브 라인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등 적극적으로 변화를 꾀하고 있는 커쇼는 첫 시범경기를 무난히 마치며 부활을 위한 기지개를 켰다. 팀 동료 워커 뷸러와 함께 개막전 선발 등판을 위한 경쟁도 더욱 불이 붙었다.
superpower@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