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5367 0242020022958455367 08 0801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38193000 1582938203000 LG디스플레이 구미 복지 은행 직원 코로나19 확진 사업장 일부 3일간 폐쇄 2003020831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코로나 2호 확진자 발생.."생산차질 없어"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범준 기자]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스마트시티)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2일 같은 사업장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약 7일 만이다.

이데일리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내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스마트시티) 모습.(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경북 구미 1사업장(네트워크사업부)에 근무하는 한 직원이 전날 저녁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자택에서 대기하며 2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해당 직원은 지난 19일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격리 직전 18~19일 이틀 동안은 네트워크 장비 제조 거점인 경기 수원 사업장 출장을 다녀온 것으로 파악 중이다.

이에 삼성전자는 19일 오후 즉시 구미 1사업장과 수원 사업장 대한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다만 현재 추가적인 사업장 폐쇄는 계획하지 않고 있다.

앞서 이달 22일 삼성전자 구미 2사업장(무선사업부)에도 확진자가 나와 24일까지 사흘 간 사업장이 폐쇄되기도 했다. 다만 구미 1·2 사업장 간 거리는 2㎞가량 떨어져 있어 두 확진자 동선이 겹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임직원 건강을 최우선에 두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며 “생산 차질은 없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