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5182 0252020022958455182 01 0101001 6.1.2-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37250000 1582941571000 한국발 입국 제한 78곳 정부 설득 2곳 2003011031 related

한국發 입국 제한 밤새 6곳 늘어… 총 71국

글자크기
조선일보

지난 25일 오후 중국 난징공항 입국장에서 한국 승객들이 줄을 서 방역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 우한 코로나(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국가가 29일 오전 6시 시점 71국으로 늘었다. 전날 밤 65곳보다 6곳이 늘었다. 유엔 회원국(193개국) 기준으로 3분의 1이 넘는 국가들이 한국발 입국자를 제한하는 셈이다. 외교부는 정부의 방역 노력 등을 설명하며 입국 금지 등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고 있지만,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는 국가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전면적 혹은 부분적 입국 금지를 하는 국가는 33곳이다. 전날 31곳보다 2곳이 늘었다.

키르기스스탄은 다음달 1일부터 중국, 한국, 일본, 이탈리아 등 최근 우한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는 국가에서 오거나 경유하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다. 레바논은 전날 한국 등 코로나 발생지를 방문한 여행객에 대해 입국을 금지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입국 전 14일 이내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다만 사우디 비자나 거주증이 있는 경우 입국이 가능하다. 일본과 싱가포르는 최근 14일 이내 대구·청도 지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홍콩과 몽골 등은 한국발 여행객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검역이나 격리 등으로 입국 절차를 강화하는 나라는 38개국으로 전날보다 4개국이 늘었다. 유럽의 라트비아, 북마케도니아, 불가리아, 아제르바이잔 등이 입국 절차를 강화했다.

중국은 산둥성과 랴오닝성, 지린성, 헤이룽장성, 푸젠성, 광둥성, 상하이시, 산시성, 쓰촨성 등에서 한국인에 대한 입국 절차를 강화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외교부는 전날 한국 국민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하는 국가들에 대한 방문계획을 재고 또는 연기할 것을 권고하는 여행주의보를 발표했다.

[윤희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