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4786 0032020022958454786 05 0506003 6.1.1-RELEASE 3 연합뉴스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82934599000 1582934607000 손흥민 토트넘 복귀 2주간 자가격리 모리뉴 정책 2002292201

모리뉴 "코로나19 대응 정책 따라야…손흥민 자가격리 필요"

글자크기
연합뉴스

경기 중 팔 다친 토트넘 손흥민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에서 부러진 오른팔 요골 접합 수술을 받은 손흥민(토트넘)이 영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응 정책에 따라 토트넘에 복귀하면 2주 동안 자가 격리가 불가피해졌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29일(한국시간) "손흥민이 한국에서 돌아오면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만 한다"라고 전했다.

앞서 영국 언론은 지난 27일 "토트넘이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할 것이지만 손흥민이 코로나19 증세가 전혀 없다면 자가 격리하지 않을 것이다. 토트넘도 손흥민이 감염되지 않았을 것으로 확신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영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토트넘은 결국 영국 정부의 정책에 따라 손흥민을 2주 동안 자가격리 시키기로 결정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전 킥오프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충돌한 뒤 넘어지면서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이 부러지는 부상을 했다.

19일 귀국한 손흥민은 21일 병원에서 금속판과 나사못을 이용한 골절 부위 접합 수술을 받고 회복에 들어갔다.

토트넘은 조기 복귀를 원하는 상황에서 결국 코로나19의 여파로 손흥민은 영국으로 돌아가도 자가격리가 불가피해졌다. 다만 손흥민은 2주 동안 자가격리하면서 수술 부위 회복에만 집중할 수 있는 시간도 벌었다.

모리뉴 감독은 이에 대해 "구단은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을 따라야만 한다"라며 "손흥민이 서울에서 돌아와도 곧바로 훈련장에 합류할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