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4643 0522020022958454643 05 0501001 6.1.1-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33620000 1582933751000 임성재 혼다 클래식 2R 9위 선두 3타 추격 2002292031

임성재, 미국PGA투어 혼다 클래식 2라운드에서 데일리 베스트 기록하고 공동 9위로

글자크기
[뉴스핌] 김경수 골프 전문기자 = 혼다 클래식에서는 2라운드가 '무빙 데이'?

남자골프 세계랭킹 34위 임성재(22)에게 이 말은 와닿을 듯하다.

2019년 미국PGA투어에 데뷔한 임성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혼다 클래식(총상금 700만달러)에 출전했다.

뉴스핌

임성재가 28일 열린 미국PGA투어 혼다 클래식에서 데일리 베스트를 기록하며 순위를 공동 9위로 끌어올렸다. 선두와는 3타차다. [사진=스포팅라이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대회는 난도 높기로 유명한 미국 플로리다주 팜비치 가든스의 PGA내셔널 챔피언코스(파70·길이7125야드)에서 열린다. 이 코스는 요소요소에 물이 많은데다 바람까지 수시로 분다. 잭 니클로스가 1990년 재설계하면서 더 어렵게 만들었고, 그 가운데 15~17번 세 홀은 '베어 트랩'으로 불릴만큼 하이 스코어를 양산한다.

임성재는 지난해 처음 이 대회에 출전해 2라운드에서 6언더파 64타를 쳤다. 그날 데일리 베스트(타이)인 것은 물론이고, 나흘을 통틀어서도 두 번째로 낮은 스코어였다. 그러나 정작 3라운드에서는 77타를 치고 결국 공동 51위를 기록했다.

임성재는 올해 대회 첫날 2오버파를 쳐 공동 63위로 2라운드에 들어섰다.

임성재는 28일(현지시간) 열린 2라운드에서는 지난해 못지않게 스코어를 줄였다. 그는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묶어 4타를 줄였다. 2라운드합계 2언더파 138타(72·66)로 선두 브렌단 스틸(미국)에게 3타 뒤진 공동 9위다.

66타는 이날 데일리 베스트다. 임성재와 루크 도널드, 닉 와트니, 안병훈 등 단 네 명이 66타를 쳤다. 스틸은 15번홀(길이 179야드)에서 티샷이 깃대를 맞고 홀옆 10㎝ 지점에 멈춰 '홀인원될뻔댁'의 아쉬움을 삼켰다.

임성재는 이날 샷 정확도는 첫날보다 조금 떨어졌으나 그린 플레이가 돋보였다. 첫날 홀당 퍼트수 2.063개로 이 부문 하위권이었지만, 둘쨋날에는 1.692개로 대폭 줄였다. 정규타수로 볼을 그린에 올려 버디 기회를 맞이한 13개홀(그린 적중률 72.22%) 가운데 6개홀에서 버디 퍼트를 넣었으니, 그만하면 흠잡을데 없는 퍼트감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코스는 파5홀이 두 개다. 임성재는 첫날 오버파를 치는 와중에서도 파5홀을 모두 버디로 장식했다. 2라운드에서도 그는 파5홀에서 다 버디를 기록했다. 고무적이다.

임성재는 이번 시즌 12개 대회에 출전해 11개 대회에서 상금을 받았다. '톱10'에도 세 차례나 들었다. 2라운드에서 순위를 끌어올리며 시즌 네 번째 10위내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세계랭킹 3위 브룩스 켑카, 2017년 이 대회 챔피언 리키 파울러 등 유명 선수들이 커트 탈락한 것도 임성재에게 기대를 걸게 하는 요소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투어 데뷔 후 처음으로 톱10에 들어 좋은 기억을 갖고 있는 이경훈은 이날 1오버파(버디3 보기2 더블보기1), 합계 이븐파 140타(69·71)로 순위가 밀렸다. 첫날 공동 11위에서 지금은 공동 24위다. 선두와는 5타차다.

안병훈은 버디 5개와 보기 1개를 묶어 순위를 100위 밖에서 큰 폭으로 끌어올렸다. 그는 합계 2오버파 142타(76·66)로 공동 44위에 자리잡았다.

2라운드 후 합계 3오버파 143타에서 커트가 이뤄졌다. 공동 59위까지 69명이 3,4라운드에 진출했다.

김시우는 합계 5오버파 145타로, 노승열은 7오버파 147타(75·72)로 탈락했다.

노승열은 군복무를 마치고 투어에 복귀한 후 출전한 네 대회에서 모두 커트 탈락했다. 배상문은 군복무 후 투어에 복귀한 2017년 10월부터 7개 대회에서 연속으로 커트 탈락(커트가 없는 더 CJ컵은 제외)했었다. 노승열이 배상문의 전철을 밟지 않을까 우려된다.

메이저대회에서 4승을 올린 켑카는 이틀 연속 4오버파를 친 끝에 합계 8오버파 148타로 탈락했다. 그는 첫날 6번홀에서 트리플 보기를 기록했는데, 이는 447개홀만의 첫 트리플 보기였다. 지난주 푸에르토 리코 오픈 챔피언 빅토르 호블란드도 합계 10오버파로 3,4라운드에 나가지 못했다. ksmk7543@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