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4309 1092020022958454309 02 0201001 6.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2929431000 1582930031000 코로나19 사태 취소 위약금 대형 업체 독식 2002291201 related

코로나19 사태에 여행 취소…“위약금, 대형업체가 독식”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 19' 여파로 해외여행이 줄줄이 취소되면서, 여행업계가 심각한 경영난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위약금을 대형 여행사들이 독식하면서, 영세한 대리점들은 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박성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형 여행사의 대리점.

최근 한 달 치 해외여행 예약 명세서를 보니, 전부 취소됐습니다.

다른 대리점도 마찬가지로 점포별로 예약 취소율이 최하 70%에서 최대 95%에 달합니다.

[모두투어 지역 판매사 대표/음성변조 : "직원들도 이 사태에 대해서 심각하게 우려를 해서, 동의를 얻어서 함께 무급 휴가를 돌아가고 있습니다."]

고객들이 물게 되는 취소 수수료 즉 위약금은 대부분 대형 여행사들이 거둬들입니다.

여행사는 이 위약금으로 손해를 일부라도 만회할 수 있지만, 대리점들은 대책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하나투어 지역 판매사 대표/음성변조 : "저희 입장에서도 당연히 취소 수수료가 당연히 있다면 이 정도 허탈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도 생각을 하고 있고요."]

심지어, 고객이 위약금을 안 내고 버틸 경우, 대리점주가 대납하는 사례까지 있다고 합니다.

[대형 여행사 대리점주/음성변조 : "홀세일여행사(대형 여행사)의 마이너스 부부분을 대신 충당해 주고 있었던 일이 아니었나."]

대형 여행사들은 자신들도 힘들기 때문에, 위약금을 대리점에 나눠주기는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대형 여행사 관계자 : "취소료를 받는다고 해도 그 취소료 받는 것 이상의 취소가 나올 수, 취소료가 발생할 수 있는 것이고요."]

KBS의 취재가 시작되자 하나투어와 모두투어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향후 대리점들과 상생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박성은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
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성은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