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968 0112020022958453968 01 0102001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925155000 1582925284000 문 대통령 종식 을 말한 2003011031 related

[재구성]"체감" 세번 말한 文 "마스크 문제 국민께 송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the300]코로나19 극복 대화-②마스크 공급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28일 국회 회동에선 국민들이 피부로 체감하는 마스크 수급불안 문제가 집중 거론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과 여야 4당의 발표를 재구성해보면,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국가의 마스크 물량 100% 관리, 즉 무상공급 요구를 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100% 공공관리엔 난색을 보였지만 필요한 경우 더 강한 대책까지 내놓겠다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목을 축이고 있다. 2020.02.28.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산후조리원은 의료기관이 아니어서 필수 마스크 공급대상에서 제외된다. 진짜 필요한 데가 산후조리원이다.

▶문 대통령= 지금 하루 마스크 생산량의 50%를 공적 통제하고 있다.

▷심상정= 이것 가지고는 안된다.

▶문 대통령= 마스크 문제는 국민께 송구하다. 내일, 또는 모레까지는 효과가 있을 것이다. 정부를 믿어달라. 만약 해결되지 않으면 특단의 대책을 검토하겠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 초기 매점매석 못하게 했어야 한다.

▷황교안 대표= 정부 발표 믿고 (대구경북) 나가보니 현장에 마스크가 없더라.

'내일 또는 모레'(29일, 3월1일)라는 문 대통령 언급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대구는 가가호호 방문한다고 하고, 또 나머지 수도권 등의 지역은 주말을 거치면 국민이 구입하기 쉬운 곳으로 (마스크가) 가 있을 것이란 취지"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우체국, 약국 등에서 마스크를 비싸지 않게 구할 수 있도록 물량을 관리하겠다고 발표한 상태다.

문 대통령이 마스크 대책 관련 참모들을 크게 질책했다는 보도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질책했다는 것은 맞지 않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게 해달라고 신신당부를 했다"며 "현장으로 직접 나가서 확인하라는 지시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