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919 0562020022958453919 01 01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23600000 1582924054000 文 마스크 송구 코로나 대응 실패 사과 2003010701 related

文·4당 대표 회동 “초당적 총력 대응”…黃 “대통령, 국민에 사죄해야”

글자크기

긴급 추경·보건의료체계 강화 합의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코로나19 사태가 엄중한 상황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국회와 정부가 초당적으로 총력 대응하기로 하는 내용의 공동발표문에 합의했다. 또 코로나19 사태 확산 방지와 피해 지원, 경제활력 회복을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이 필요하다고 보고 감염병 대응과 민생피해에 대한 직접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국회 사랑재에서 99분 동안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방안을 모색했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국회 코로나19 대책특별위원회’와 정부가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의료인력, 치료병상, 시설과 장비 등을 집중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신종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보건의료체계 강화대책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세계일보

“위기 극복” 文대통령·정치권 한자리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국회 사랑재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이재문 기자


문 대통령은 이날 “여러 가지 필요한 지원을 예산으로 충분히 뒷받침하기 위해 긴급 추경을 편성하여 최대한 빨리 국회에 제출하겠다”며 “비상상황인 만큼 신속히 논의하여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황 대표는 코로나19를 ‘우한코로나’라고 부르면서 “대통령과 총리 등 정권 전체가 너무 안일하고 성급했다”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 앞에 사죄하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경질하라”고 요구했다.

문 대통령은 중국인 입국금지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데 대한 황 대표의 비판에 “지난 2월4일 이후 특별입국절차를 만들어 특별검역을 실시하고 있으며, 이후 중국인 입국자에 대한 관리가 철저히 이뤄지고 있다”며 “중국인 입국자 자체가 크게 줄어 하루 2만명에서 1000명대로 급락해 지금 시점에서 실효성이 시급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세계일보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외교·복지부 장관 경질 요구와 관련해 “지금까지 아쉬운 점, 또 책임 문제는 상황이 종료된 후에 복기하면서 다시 검토하자”고 즉답을 피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마스크 수급 관리 실패에 대한 야당의 지적에는 “국민께 송구하다”면서 “여러 대책을 내놓았으니 내일 또는 모레까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해를 구했다. 4·15총선 연기론을 주장한 민생당 유 대표의 제안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진정 시기를 지금 가늠하고 얘기하기 어렵다”며 난색을 표했다.

김달중·이귀전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