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906 0232020022958453906 02 0201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23954000 1582964961000 코로나19 전남 가축 시장 전면 휴장 2002291131 related

코로나19 확산에도···'주일 예배' 강행,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글자크기

정부, 종교계 협조 절대적 필요한 상황

천주교 236년 역사상 전국 교구 모든 미사 중단

불교계도 예정된 법회 취소

반면 일부 대형 교회들 주일 예배 진행 계획

아시아경제

지난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소망교회 앞 전광판에 출입제한 안내문이 표시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종교 시설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면서 정부는 종교시설들에 운영과 모임을 자제토록 적극적으로 요청했지만, 일부 대형 교회들은 주일 예배를 진행한다고 밝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부에서는 정당한 예배 진행이라는 취지로 반감을 드러내고 있어, 이를 둘러싼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의 중대한 고비는 이번 주말과 다음 주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이야말로 국민 모두의 안전을 위해 모든 종교계의 신중한 판단과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종교시설은 많은 사람이 모이는 시설인 만큼 더욱 철저하게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 이날 오후 8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환자는 2337명, 검사진행은 30237명 격리해제는 27명, 사망자는 13명 등 코로나19 사태는 지속해서 확산하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종교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천주교는 236년 역사상 처음으로 전국 교구의 모든 미사를 중단했다.


서울 강남 소망교회, 온누리 교회 등 대형 교회는 주말 예배를 취소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도 3월1일과 8일 주일 예배를 비롯한 모든 예배를 온라인 예배로 대체하기로 했다. 불교계도 예정된 법회를 줄줄이 취소했다.


아시아경제

지난 23일 부산 동래구 한 교회 시설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이 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예배를 동영상으로 대체했다고 설명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제는 개신교 교회들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는 데 있다. 일부 대형 교회들은 주일 예배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코로나19는 감염력이 강력해 무증상 감염자가 밀폐된 공간에서 장시간 함께 머무르면 위험할 수 있다.


그러나 일부 신도들은 예배를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개신교 신자라고 밝힌 40대 초반 직장인 A 씨는 "주말에 교회에 나가 예배를 볼 것이다"라면서 "마스크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 수칙을 잘 지키면 문제가 없다"라면서 "사람들 많은 공간이라고 무조건 감염이 되면 지하철이나 대중 교통은 어떻게 이용하냐"고 반문했다.


또 다른 신도 30대 직장인 B 씨 역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교회를 찾을 예정이다"라면서 "너무 과민 반응 하는 것 같아서 조금 당황스럽다"고 토로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를 마칠 수 있도록 특별 기도를 준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예배를 포기하는 건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일예배 진행은 개신교인들의 여론과도 엇갈린다.


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한목협) 등이 27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개신교인 대상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현재 교회에 출석하고 있는 개신교인의 71%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일 예배의 중단에 찬성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주일 대예배 중단 의견'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71%가 '찬성'하고 '반대'는 24%에 불과했다.


한목협은 "신앙 깊이에 따라 4단계로 나눠 찬반 정도를 분석한 결과 모든 신앙층에서 찬성 비율이 높았다"며 "초심자로 볼 수 있는 '기독교 입문층'은 찬성 88%·반대 7%, 신앙이 가장 깊은 '그리스도 중심층’에서도 찬성 57%·반대 39%였다"고 밝혔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는 26일 회원교단장 명의의 담화문에서 "종교적 예식의 전통을 지키는 일은 소중하지만 교회가 공동체를 더 위험에 빠트리거나 코로나 19 확산 진원지가 돼서는 안될 것"이라며, "교회는 세상에 불어 닥친 생명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성도들은 물론이요 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