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589 0092020022958453589 04 0406001 6.1.3-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14233000 1582914249000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진자 888명 사망 21명 2002291931

美 CDC, 코로나19 확진자에 반려동물과 접촉 자제 권고

글자크기

WHO, 애완견 코로나19 '약한 양성 반응' 확인

홍콩 당국 발표 확인...WHO "결과 이해 위해 협력 중"

홍콩, 예방 위해 확진자 반려 동물 격리·검사 하기로

뉴시스

[평택=뉴시스] 김종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28일 오전 경기 평택항국제여객터미널에서 반려견이 마스크를 쓰고 있다. 2020.01.28.semail3778@naver.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28일(현지시간) 홍콩에서 애완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보인 사실을 확인했다.

CNBC에 따르면 WHO 신종질병팀을 이끄는 마리아 판케르크호버 박사는 이날 기자 회견에서 홍콩의 한 견공이 코로나19 검사에서 '약한 양성'을 나타냈다고 확인했다. 이 개에게서 낮은 수준의 바이러스가 감출됐다는 뜻이다.

홍콩 당국은 앞서 한 확진자의 애완견이 코로나19에 약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발표했다. 다만 이 견공이 코로나19 증세를 보이지 않았다며, 실제로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다고 밝혔다.

판케르크호버 박사는 "진단 결과를 비롯해 어떤 추가적 검사를 할 것이며 이런 동물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이해하기 위해 그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콩 정부는 예방 차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나 격리자가 기르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을 모아 지정된 보호소에서 격리와 수의사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알려졌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견공은 현재 홍콩의 한 시설에 격리 처분됐다. 당국은 이 개가 검사에서 음성 반응을 보이면 다시 주인에게 돌려보내기로 했다.

과학자들은 코로나19가 박쥐 같은 동물로부터 유래된 것으로 보임에도 현재로서는 개나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분석했다. 다만 상황 전개를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확진을 받았을 경우 반려동물 쓰다듬기, 포옹, 입맞춤, 음식 공유 등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