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540 0252020022958453540 01 0103001 6.1.3-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12826000 1582913235000 與 비례 정당 창당 이럴거면 선거법 개정 2003010731 related

與, 비례당 안한다지만… 친문 정당 2곳 창당

글자크기

친여단체, 정치개혁연합 제안… 정봉주, 열린민주당 창당

與 "여러사람이 하는것 못말려" 친여비례당과 연대엔 말끝 흐려

친여(親與) 단체와 인사들을 주축으로 비례위성정당 창당이 28일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비례 정당을 만들지 않겠다고 거듭 밝혔지만, 친문(親文) 세력을 중심으로 위성정당이 곳곳에서 추진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정당들이 민주당의 묵인 속에 합당이나 연대 수순을 거쳐 비례민주당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 유력하게 제기된다.

주권자전국회의 등 친여 단체들은 이날 서울 종로구 흥사단에서 '미래한국당 저지와 정치개혁 완수를 위한 정치개혁연합 창당 제안' 기자회견을 열었다. 회견에는 녹색당 공동운영위원장 하승수 변호사, 배우 문성근씨 등이 참석했고 함세웅 신부, 한완상 전 교육부총리 등 40여명이 '창당 제안자'로 이름을 올렸다. 하 변호사는 "미래한국당이 '준연동형' 30석 중 21석을 가질 수 있다"며 "연합 정당을 통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고 했다. 조성우 주권자전국회의 상임공동대표는 민주당과 교감이 있었는지에 대해 "오늘부터 제안을 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이들은 범여권 정당의 비례후보를 모아 '선거연합 정당'을 창당하자고 했다.

조선일보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이 28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창당을 전혀 검토한 적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공식적으로 비례민주당 창당을 부인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여의도에선 민주당 공천에서 배제된 정봉주 전 의원이 비례대표 정당인 '열린민주당'을 창당하겠다고 선언했다. 정 전 의원은 여의도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래한국당의 비례 독점을 막기 위해) 통합 비례 정당을 만드는 길을 선택했다"며 "저희는 지역구 후보를 안 내고 비례 경쟁을 하겠다"고 했다. 김대중 정부 때 행정자치부 장관을 지낸 이근식 전 의원이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았다. 이 위원장은 "눈에는 눈, 이에는 이"라며 "가서는 안 될 길이지만 의석 왜곡과 민심 호도를 막기 위해 결단이 불가피한 시점"이라고 했다. 250여명의 창당발기인은 대부분 민주당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의원은 "민주당과 정책적으로 경쟁하겠다"며 '민주당 위성정당'을 부인했다. 그러면서도 "민주당 경선에서 배제된 현역 의원 등과 접촉 중이며, 합류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민주당 지도부는 비례민주당 창당 논란이 커지자 공식적으로 이를 부인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이날 당 선거대책위 회의에서 "민주당에서 위성정당을 만드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반대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우리가 직접 창당하는 일은 분명히 없다"고 했고, 윤호중 사무총장도 비례정당 가능성을 부인했다. 하지만 '정치개혁연합'과 '열린민주당' 등 친여 비례정당과의 연대에 대해선 모호한 태도를 보였다. 이 원내대표는 "여러 사람이 여러 곳에서 이래저래 하는 건 어떻게 할 수가 없다"고 했다.

앞서 이 원내대표 등 민주당 핵심 의원 5명은 지난 26일 마포의 한식당에서 비례민주당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이날 본지 통화에서 "우리 당이 비례를 안 내고 국민이 다른 비례정당을 선택하는 방식 등은 좀 더 논의해 봐야 한다"고 했다. 친문 최재성 의원은 자신의 유튜브에서 "탄핵을 막아야 한다는 명분으로 우리도 한국당(미래통합당)처럼 아예 비례후보를 안 낼 수도 있다고 본다"고 했다. 민주당이 비례후보를 내지 않고, 다른 비례위성정당에 표를 몰아주자는 얘기다. 사실상 미래한국당과 같은 방식인 셈이다. 여권에선 "'정치개혁연합'이 범여권 비례후보를 모아서 창당한다면 민주당이 비례후보를 '파견'하는 명분이 생길 수 있다"는 말도 나왔다.

이날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위성정당을 당장 만들어라"는 글이 수백 건 올라왔다. 하지만 당내에선 역풍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수도권의 한 의원은 "지금 위성정당을 띄우는 건 다 같이 죽자는 소리"라고 했다. 당 비례공천관리위 핵심 관계자는 "이해찬 대표와 이미 비례민주당을 만들지 않겠다고 논의를 끝내서 비례 공모를 진행 중"이라고 했다.





[김동하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