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419 0682020022958453419 04 0401001 6.1.2-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12800000 1582916956000 가미 도모코 日 참의원의원 자료 정부 2002291631

가미 도모코 日 참의원 의원 “증거 자료 더 발굴, 日정부 사과 받아낼 것”

글자크기

‘日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 기밀문서 폭로했던 가미 도모코 日 참의원 의원

동아일보

지난해 12월 5일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작성한 ‘병사 70명당 위안부 1명 필요’ 기밀문서를 찾아내 큰 파장을 낳은 가미 도모코(紙智子·65·사진) 일본 공산당 참의원 의원이 “관련 자료를 더 발굴해 일본 정부가 강제 동원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가미 의원은 3·1절 101주년을 맞아 최근 도쿄 참의원 회관에서 동아일보와 인터뷰를 갖고 “위안부 강제 연행을 인정하지 않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태도 때문에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며 “1993년 ‘고노 담화’, 1995년 ‘무라야마 담화’ 등을 계승하지 않는 아베 정권은 역대 자민당 정권과 (역사 인식이) 질적으로 다르다. 가해 역사를 돌아보지 않고 전쟁 가능한 일본으로의 개헌을 추진하고 있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당시 그는 이 기밀문서를 입수하자마자 정부에 질의서를 제출했다. 12일 후 일본 정부는 아베 총리 명의로 “해당 문서가 내각관방에 보관돼 있다”고 답했다. 총리 명의로 위안부 관련 문서의 실체를 인정한 것이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1955년 홋카이도 삿포로에서 태어난 가미 의원은 대학생 시절 일본 사회에 위안부의 실체를 처음 폭로한 작가 센다 가코(千田夏光)의 ‘종군위안부’(1973년 작)를 읽고 큰 충격을 받아 이 문제에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회사원으로 일하다 2001년 참의원 의원으로 뽑혔고 이후 위안부 피해자 구제법안을 6번 발의했다. 이용수 할머니 등 위안부 피해자들을 의회에 초청해 간담회를 열었다. 그에게 ‘가스미가세키(霞が關·도쿄의 관청 밀집지역)의 양심’이란 별명이 붙은 이유다.

가미 의원은 “현재 일본 교과서는 고노 담화와 무라야마 담화의 의미를 제대로 기술하지 않고 있다”며 교과서에 관련 내용이 더 정확하고 상세하게 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가 위안부 문제로 고통을 겪은 모든 이에게 마음으로부터 사죄하고 반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미 의원은 징용 배상 논란, 수출 규제 등으로 얼어붙은 한일 관계에 대해서도 일본이 먼저 태도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부와 별개로 미쓰비시중공업, 일본제철 등 징용 관련 일본 기업이 피해자를 만나는 노력을 게을리하면 안 된다고 주문했다.

도쿄=김범석 bsism@donga.com·박형준 특파원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