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335 0522020022958453335 04 0401001 6.1.3-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09610000 1582909649000 뉴욕 증시 코로나19 패닉 파월 시장 개입 다우 1.39% 하락 마감 2002291831

[유럽증시] 코로나19로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한주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유럽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8일(현지시간) 급락 마감했다. 유럽 증시는 이번 주 코로나19(COVID-19) 우려가 계속되면서 2008년 금융 위기 이후 최악의 한 주를 보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100지수는 215.79포인트(3.18%) 하락한 6580.61에 마감했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에서 DAX지수는 477.11포인트(3.86%) 내린 1만1890.35를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지수는 185.70포인트(3.38%) 급락한 5309.90에 마쳤으며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 지수는 전날보다 13.80포인트(3.54%) 낮은 375.65로 집계됐다.

유럽 증시는 이날도 코로나19의 확산과 이것이 세계 경제에 미칠 악영향에 주목했다. 코로나19 공포에 따른 주식 매도세는 유럽 증시에서 5조 달러의 자금을 증발시켰다.

마켓츠 닷컴의 닐 윌슨 애널리스트는 보고서에서 "문제는 공포가 시작되면 10%의 조정이 20%의 약세장으로 단숨에 변할 수 있다는 것"이라면서 "시장에 진입한다면 한순간 타격을 입을 준비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윌슨 애널리스트는 "약 10%의 움직임은 강세장에서 정상적이지만 지금 놀라운 것은 하락의 속도"라고 지적했다.

스위스 제네바 유니제스천의 알렉산드르 데루어즈 포트폴리오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여기서 정말 어려운 것은 그것(코로나19)을 해결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고 세계 경제에 그것이 미치는 영향이 있다는 것"이라면서 "문제는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전환할 것인지 아니면 세계적인 것은 아닐 지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데루어즈 책임자는 "이 같은 추세가 지속한다면 일부 특정 국가에서는 침체를 경험할 것이고 이탈리아도 후보군에 들어간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로 여행이 제한되면서 관련 주식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IAG의 주가는 이날 8.42% 급락했으며 투이그룹도 8.51% 하락했다.

유로/달러 환율은 0.04% 오른 1.1006달러, 10년 만기 독일 국채금리는 7.0bp(1bp=0.01%포인트) 하락한 마이너스(-)0.608%를 각각 기록했다.

뉴스핌

한적한 이탈리아 밀라노 비토리오 에마누엘레 2세 갤러리아 쇼핑몰. [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2.29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