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263 0092020022958453263 04 0403001 6.1.2-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06872000 1582906884000 뉴욕 증시 코로나19 패닉 파월 시장 개입 다우 1.39% 하락 마감 2002291631

뉴욕 증시, 낙폭 3%대로 확대…코로나19, 불안에서 공포로

글자크기
뉴시스

[뉴욕=AP/뉴시스]뉴욕 증권거래소에서 28일(현지시간) 한 주식 중개인이 주가 하락 폭이 커지는 것을 나타내는 전광판을 심각한 표정으로 지켜보고 있다. 이날 1.8% 하락 출발했던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오전 10시11분(한국시간 29일 0시11분) 현재 974포인트(3.8%) 떨어진 2만4791을 기록하며 낙폭을 키우고 있다. 같은 시각 S&P 500지수도 3.7%, 나스닥지수도 3.2% 하락하는 등 3대 지수 모두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2020.2.29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AP/뉴시스] 유세진 기자 = 뉴욕 증권거래소의 주요 지수들이 28일(현지시간) 모두 하락 폭이 커지고 있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이날 오전 10시11분(한국시간 29일 0시11분) 현재 974포인트(3.8%) 떨어진 2만4791을 기록했다. S&P 500지수도 3.7%, 나스닥지수도 3.2% 하락했다.

미국 증시에 앞서 아시아 주요 증시들도 3%대의 큰 폭으로 하락했으며 유럽의 주요 증시들은 4% 안팎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S&P 500 지수는 불과 열흘 전 최고치를 기록한 후 15% 하락했다. 뉴욕 증시의 3대 지수 모두 조정기에 돌입했다. 주가가 최고가에서 10% 이상 떨어지면 조정기에 들어선 것으로 간주된다. 미 증시가 조정기에 돌입한 것은 2018년 말 이후 처음으로 시장 관측통들은 몇 달 동안 주가가 너무 올랐으며 또 오래 동안 하락할 줄 몰랐다고 지적했다.

투자자들이 안전을 도모하고 경기 전망을 비관적으로 보면서 채권 가격은 급등하고 채권 금리는 최저치로 떨어졌다. 10년 만기 재무부 채권 금리는 27일 1.30%에서 1.17%로 급감했다.

원유 가격은 세계 여행과 운송이 심각하게 위축되고 에너지 수요에 타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로 4.2% 하락했다.

이 같은 주가 하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으로 코로나19가 진원지인 중국을 벗어나 다른 나라들로 퍼지기 시작하면서 불안은 공포로 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