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237 0042020022958453237 01 0101001 6.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906196000 1582906447000 한국 방문자 입국 금지 제한 72개국 2003010901 related

불어나는 입국 금지·제한...정부 "여행 자제 당부"

글자크기

한국인 입국 금지·제한 국가, 60개국 초과

외교부 "입국금지 관련, 대국민 소통·교섭 노력할 것"

외교부, 해당 국가에 여행주의보…"여행 자제 당부"

[앵커]
코로나19로 인해 우리 국민의 입국을 금지, 또는 제한하는 나라가 매일 늘어나고 있습니다.

정부가 노력하고 있지만, 추세를 막기엔 역부족입니다.

정부는 해외 각국과 교섭을 하는 동시에, 우리 국민에게도 해당 국가에 대한 여행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장아영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최초 발생국인 중국도, 우리 국민의 제3위 출국지인 베트남도, 휴양지로 인기 있는 몰디브까지.

우리 국민의 입국을 막거나 제한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방문자의 입국 금지 또는 제한국은 이미 60개국을 넘어섰습니다.

각국의 조치로만 따지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3천 명에 육박하는 중국을 순식간에 따라잡는 양상입니다.

외교부는 연일 각국 대사들을 불러 우리 정부의 방역 역량과 투명성을 홍보하고 과도한 제한을 하지 말길 당부하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에서는 각 공항에서 외교부 직원들이 상주하며 비행기에서 내리는 우리 국민이 부당한 조치를 당하지 않는지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 지방정부에서 취하고 있는 조치는 과도한 부분이 많다, 그래서 중앙 정부 차원에서, 어차피 국경 통제는 중앙정부의 일입니다. 중앙정부에서 특별히 관심 가지고 그런 일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어제(26일) 특별히 당부했습니다.]

그럼에도 당분간 코로나19 확산이 수그러들 때까지 해외여행이나 출장이 수월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부는 한국인 입국 제한을 실시하고 있는 국가에 대해 여행주의보를 공지하고, 가급적 여행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장아영[jay24@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