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3181 0292020022958453181 06 0602001 6.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904820000 1582904848000 부셔 버릴 거야 이태원클라쓰 김다미 복수 2002291401 related

'이태원클라쓰' 김다미, 2억 5천 제안에도 박서준 향해 직진 "제가 엄청 사랑해"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은혜 기자]'이태원클라쓰'에 김다미가 박서준을 향한 마음을 굳혔다.

28일 오후 방송된 JTBC '이태원클라쓰' 에 (극본 광진 연출 김성윤)에서는 조이서(김다미 분)이 장가의 핵심인 걸 안 장대희(유재명 분)이 스카웃에 나섰다.

장가의 세미나에서 장회장은 조이서에게 "장사는 사람이다"라는 이야기에 대애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고, "무척이나 낭만적인 이야기다"라는 말로 질문을 넘겼던 장회장은 조이서가 단밤에서 일했다는 걸 기억해내고 다시 조이서를 회장실로 불러들인다

밥은 먹었냐는 장회장의 물음에 아직인데 밥먹고 시작할까요? 라고 호기롭게 대답하는 조이서. 장근원이 조이서를 확인하고 얼굴을 찡그렸다. 고급 레스토랑에서 단 둘이 식사하는 두 사람. 장가에 오면 섭섭하지 않게 해주겠다는 장회장의 말에 조이서는 거절하겠다고 한다.

OSEN

"저희 사장 때문에 그럴 수 없다"는 조이서. "요즘 친구들 정이 중요하다지만 한 해도 안됐지 않은가, 얇팍한 정이야"라는 말에 "정에 휩쓸리면 안되죠, 근데 회장님 제안도 저희 사장님 때문 아닌가요? 만약 그 제안에서 저희 사장이 아닌 제가 보인다면 그때 다시 제안 해주세요"라면서 웃어보였다.

장근원은 직접 조이서의 스카웃 제의를 하기 위해서 나섰다. 장근원이 단밤에 앉아있는 걸 보고 얼굴이 굳어지는 장근수. "저 잠깐 이야기좀 하고 올게요"라고 박새로이에게 말하고는 장근원과 함께 가게를 나서는 조이서. "나 스카웃 하러 온거야. 이런 쥐콩만한 가게랑 장가는 게임이 안되지"라는 장근원. 버럭하는 최승권과 장근수를 두고 박새로이는 "이서 인생이니 이서가 선택해야 한다"고 했다.

돈을 많이줘서라도 무조건 잡아야 한다는 최승권. 장근수는 박새로이에게 불안하냐고 물었다. 장근수는 박새로이에게 조이서가 그냥 직원인지 직원 이상의 무엇인지를 따져 물었다. 장근원은 조이서에게 "고졸 출신에게 이정도 기회 쉽지 않다"면서 거들먹 거렸다.

OSEN

"괜찮은 제안이네요"라는 조이서. 장근원은 "괜찮은 게 아닌데"라고 했다. 조이서는 "제가 단밤에 넣어 놓은 지분이 있어서 제안해주신 연봉보다 훨씬 많이 받는다"고 했다. 연봉 2억은 제시 해주셔야 갈 수 있다는 말에 장근원은 2억 5천을 제시했다. 조이서는 장난 다니다면서 웃음을 보였다. "저도 박새로이 답답함 때문에 얼마나 진절머리가 났는지 지분만 아니면 당장 그만 뒀다니까요"라고 했다.

이어 조이서는 장근원의 전화 번호를 저장하겠다고 하면서 자연스럽게 장근원의 뺑소니 사건을 말하면서 "법 위에 계신 거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그날의 사건을 모두 자백하는 장근원. 조이서는 "그만 이제 그만해라"라면서 얼굴을 굳혔다. 녹음한 파일을 들려주는 조이서.

"무슨 짓이야"라고 묻는 장근원에게 조이서는 "내가 우리 사장님을 미친 듯이 좋아하거든 근데 사장님 머릿속에는 다 너희 장가놈들 뿐이야. 그래서 내가 좀 차지하려면 너희들이 없어져야해. 너희들 내가 다 부셔버릴거야"라는 조이서. 이어지는 예고편에는 장가에서 대표이사 해임안이 거론됐고, "장근원을 버려야 한다"는 오수아의 말에 장대희가 "다시는 내 사람을 버리라고 하지 말게"라고 답했다. /anndana@osen.co.kr

[사진] JTBC ' 이태원클라쓰'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