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2905 0182020022858452905 01 0104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56680987 false true true false 1582900602000 1582901054000 與 윤영찬 정태호 공천 송병기 탈락 2003010831 related

민주, 靑출신 윤영찬·정태호 공천…하명수사의혹 송병기는 경선탈락

글자크기
매일경제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왼쪽),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사진 = 연합뉴스]


정태호 전 청와대 일자리수석과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 청와대 출신 인사가 더불어민주당 공천권을 따냈다.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에 휘말린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낙천했다. 김정호 의원은 현역의원 중 4번째 경선 배제 대상(컷오프)이 됐다.

'조국 내전'이 벌어질 뻔한 서울 강서갑 지역에선 현역 금태섭 의원과 강선우 전 사우스다코타주립대 교수가 경선을 치르게 됐다.

매일경제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와 공천관리위원회는 28일 저녁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2차로 13곳의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이 중 4곳에서 청와대 출신 인사가 승리를 거둬 강세를 보였다. 서울 관악을에선 정태호 전 수석이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을 꺾어 본선에 올랐다. 윤영찬 전 수석도 경기 성남중원에서 조신 지역위원장을 꺾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당대표 시절 지난 총선에서 영입했던 대표 인재 중 한 명인 오기형 변호사도 서울 도봉을 경선에서 승리해 이번 총선에 재도전한다. 반면 송철호 울산시장과 함께 '청와대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에 연루된 송병기 전 부시장은 울산 남구갑에 도전했지만 심규명 변호사에게 패배해 낙천했다.

추가 전략지역 선정과 컷오프도 이뤄졌다. 충남 천안갑의 경우 현역 이규의 의원이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자연스럽게 전략지역으로 선정됐다. 반면 경남 김해을도 전략지역으로 선정되면서 현역 김정호 의원이 컷오프됐다.

[이석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