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0823 0042020022858450823 03 0301001 6.1.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884931000 1582885205000 코로나19 우려 일주일새 코스피 8% 하락 2002291515 related

코스피 1,990선도 붕괴...'외국인 엑소더스'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세계적으로 번지면서 오늘(28일) 코스피는 1,990선까지 무너졌습니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가 5일 연속 매도 행렬을 이어갔습니다.

최두희 기자입니다.

[기자]
코스피 종가는 1,987.01로 1,990선이 속절없이 무너졌습니다.

코스피가 1,990선을 내준 건 지난해 9월 4일 이후 5개월여 만입니다.

6,300억 넘게 팔아치운 외국인 투자자가 이번에도 하락장을 주도했습니다.

실제로, 국내 증시 흐름에 큰 영향력을 가진 외국인은 5거래일 연속 매도세를 이어갔습니다.

지난 26일엔 2013년 이후 6년 8개월 만에 최대 규모인 8,762억 원어치를 하루 만에 팔아치우기도 했습니다.

같은 이유로 코스닥지수도 4.3% 폭락한 610.73을 기록하며 610선에 턱걸이했습니다.

외국인이 '코리아 엑소더스' 조짐을 보인 건 '코로나19' 사태가 아시아 지역을 넘어서 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입니다.

과거 전염병인 사스나 메르스 사태 당시와 달리, '코로나19'가 국내 증시의 외국계 자금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럽과 미국에까지 번진 점이 국내 증시의 낙폭을 키운 요인으로 분석됩니다.

[김영환 / KB증권 리서치센터 수석연구원 : (과거에는) 사스나 메르스는 유럽이나 미국 내에서의 확산이 아주 공포스럽진 않았거든요. 그런데 이번에는 미국에서의 확산 가능성이 불거지다 보니 과거 전염병 사태보다 낙폭을 좀 더 키운 요인이 됐어요.]

외국인의 한국 증시 이탈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진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전문가들은 전일 대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율이 1%대까지로 떨어지는 시점이 온다면, 외국인 투자자가 국내 주식 시장에 다시 진입할 거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YTN 최두희[dh0226@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