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0410 0112020022858450410 01 0101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83039000 1582883178000 입국 금지 책임론 2002291501 related

황교안, 중국발 입국금지 요청에 文 “초기라면 몰라도…”(상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민승기 기자]

머니투데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해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지금이라도 중국인을 입국금지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으로선 큰 실익이 없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전희경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요청에)문 대통령은 '초기라면 몰라도'라면서 여지를 남겼다"며 이 같이 말했다.

전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특별 심사를 밟게 된 이후 중국 입국자가 현격하게 줄고 있고, 감염에 대한 것도 상당부분 불식됐다고 했다"며 "우리가 다른 나라로부터 입국금지를 당하는 빌미를 줄 수 있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 이야기는 이미 (중국발 입국금지 조치를 할) 단계를 지나갔다는 뜻”이라며 “하지만 특별심사를 하더라도 원천적인 차단이 아니고, 그 이후에도 계속 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것을 명확히 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했다.

황 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선 “초동대처 실패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를 해야 한다고 요청했지만 공식적인 사과는 없었다”고 했다.

다만 “책임을 느끼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말을 수차례 했다”며 “정책실장이 코로나19 대책 관련 브리핑 중에 ‘정부 대책이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과한다’는 표현이 있었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 대한 경질도 건의했지만 구체적인 답변이 없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황 대표의 건의에) 지금은 사퇴 해결에 주력해야 하고 나중에 이 사태가 종식이 된 다음에 복기 방식으로 논의를 해보자는 이야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신천지발 감염 확산을 조속히 봉쇄해야 한다’는 발언에 대해선 “황 대표도 ‘특정 종교단체에 대한 문제도 바로 잡아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그러나 이것이 정부의 책임을 전가하는 식으로 흘러가서는 안된다는 의견도 함께 전달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정 종교단체와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엮어 음해한다는 얘기들이 있는데 이에 대한 우려도 참석자들에게 전했다”고 말했다.

민승기 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