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50255 0252020022858450255 01 0101001 6.1.1-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2882458000 1582885437000 文대통령 종합 2002291231 related

文대통령 "전국 곳곳에 신천지 신도… 대구 같은 상황될까 걱정"

글자크기
與野, '신천지 문제' 정치 공세 수단으로 삼지않는 데 공감대 형성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논의를 위해 여야 정당대표를 만나고 있다. 왼쪽부터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 대통령,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천지 신도들이 전국 곳곳에 있어 대구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질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여야 4당 대표들과 회동한 자리에서 "대구에서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검사 결과가 심각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민생당 유성엽 공동대표는 이날 회동 후 "문 대통령과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은 신천지에서부터 (코로나가) 확대되는 것을 문제의 핵심으로 보는 것 같다"면서 "신천지에 대해 빨리 원인이나 현황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청와대가 유 공동대표에게 제공한 자료에 의하면, 신천지 신도 중 유증상자의 우한 코로나 양성 판정이 87.4%이며, 무증상자 중 양성 판정도 72.9%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신천지교회에 대한 압수수색 등에 대해서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다만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신천지 문제에 대해 근본적으로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는 이날 신천지 문제를 정치 공세의 수단으로 이용하지 않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 미래통합당 전희경 대변인은 "오늘 회동에서도 일각의 집단적 댓글 달기 등 통합당과 종교단체를 엮는 것에 대한 우려가 나왔고, 다른 당대표들도 정당 차원에서 이런 일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데 공감했다"고 했다. 전 대변인은 "특정 종교 단체를 통합당이나 (통합당의 전신인) 새누리당과 엮어 음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퇴행적 문화에 대해서 '있을 수 없는 것'이라는 이야기에 제(諸)정당 대표들은 공감을 표명했다"고 전했다.

[유병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