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8554 0032020022858448554 01 0101001 6.1.3-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78516000 1582878522000 컷오프 통합 윤상현 인천 무소속 출마 2002290731 related

통합당 이현재·민경욱 컷오프…인천 미추홀갑에 전희경 공천(종합)

글자크기

안상수도 미추홀을 이동배치…'안성 3선' 김학용 단수추천

안민석 지역구에 최윤희 전 합참의장 공천…"오산 자존심 회복위해"

연합뉴스

공천 심사 마친 이현재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이현재 의원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4·15총선 국회의원 경기 하남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0.2.27 zjin@yna.co.kr



연합뉴스

민경욱 의원, 도로공사 사장 '행적' 질의
지난해 10월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이 이강래 한국도로공사 사장에게 태풍 '미탁'이 상륙한 지난 2일 이 사장의 행적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방현덕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 이현재(경기 하남) 의원과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이 공천에서 배제됐다.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28일 회의를 개최한 뒤 이 같은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했다.

재선의 이현재 의원과 초선인 민경욱 의원은 각각 공천 배제(컷오프) 명단에 올랐다. 이로써 컷오프를 당한 통합당 현역 의원은 5명이 됐다.

민경욱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은 민현주 전 의원이 단수추천을 받아 사실상 공천이 확정됐다.

민 의원의 컷오프에 대해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충분하게 검토를 한 결과 그렇게 됐다"고만 답했다. 당 안팎에선 '다뉴브강 유람선 참사' 사건에서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문재인 대통령 해외 순방에 대해 "천렵(川獵)질에 정신 팔린 사람"이라고 한 그의 '막말 논란'이 고려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현재 의원의 지역구인 하남에선 이창근 서울대 연구부교수와 윤완채 전 하남시장 후보가 경선한다. 이 의원은 컷오프될 경우 무소속 출마를 공언한 상태다.

인천 미추홀갑에는 비례대표 전희경 의원이, 미추홀을에는 안상수 의원이 각각 전략공천(우선추천)을 받았다.

미추홀갑·을은 각각 통합당 홍일표·윤상현 의원의 지역구다. 홍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고, 윤 의원은 컷오프를 당했다. 미추홀갑에는 신보라 최고위원 등이 공천을 신청했지만, 공관위는 이곳을 전략공천지로 지정한 바 있다.

안 의원이 미추홀을로 옮기면서 그의 지역구인 인천 중구·동구·강화·옹진에는 배준영 인천경제연구원 이사장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경기 용인정과 인천 계양갑 출마를 희망하던 전 의원과 안 의원이 각각 미추홀갑·을로 이동 배치된 데 대해 김 위원장은 "본인과 충분한 협의 끝에 결정했다"고 말했다.

경기 안성은 이 지역 3선인 김학용 의원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경기 오산은 최윤희 전 합참의장이 전략공천됐다.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의 지역구로, 민주당은 후보자를 추가 공모 중이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최윤희 전 합참의장은 우리가 열심히 설득했다"며 "굉장히 연세(67세)가 있는데, '오산시의 구겨진 자존심을 나라도 나서서 회복해야겠다'고 해서 출마했다"고 설명했다.

경기 용인정은 김범수 세이프노스코리안 대표를 단수추천했다. 민주당이 전략공천한 이탄희 전 판사와 맞붙는다.

인천 계양을은 윤형선 전 인천시 의사협회 회장이 단수추천을 받았다. 민주당 송영길 의원의 지역구지만, 추가 공모를 받기로 했다.

인천 부평갑은 현역인 통합당 정유섭 의원이 유제홍 '대한민국 젊은보수' 대표와 경선하게 됐다.

이 밖에 경기 구리(김구영·나태근·송재욱), 경기 용인병(권미나·김정기·이상일), 경기 파주을(박용호·최대현), 경기 화성갑(김성회·최영근), 인천 연수갑(김진용·제갈원영·정승연)이 경선지역으로 정해졌다.

연합뉴스

공천심사 결과 발표하는 김형오 공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공천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0.2.28 toadboy@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