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8048 0512020022858448048 03 0302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77685000 1582877701000 태영 그룹 코로나19 바이러스 성금 5억원 전달 2002290745 related

코로나19發 증시 패닉에 '한시적 공매도 금지' 요구 봇물

글자크기

공매도 거래대금, 전주 대비 26% 늘어…外人 43% 급증

김병욱·경실련 "개인투자자 피해", 금융위 "아직은…"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글로벌 확산 우려에 코스피가 3% 넘게 폭락하며 1990선이 무너졌다. 28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지수가 전일대비 67.88(3.30)포인트 하락한 1,987.01을 나타내고 있다.2020.2.28/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국내외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8일 코스피 2000선이 붕괴되는 등 국내 증시가 급락하자 정치권과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한시적 공매도(空賣渡) 금지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다만 금융당국은 아직 이를 검토할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번주(24~27일 4거래일) 유가증권시장의 전체 공매도 거래대금은 2조3464억원으로 지난주(18~21일 4거래일) 공매도 거래대금 1조8569억원보다 4895억원(2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외국인 투자자는 공매도 거래대금을 8616억원에서 1조2389억원으로 3773억원(43%) 늘렸다. 기관 투자자는 9822억원에서 1조0951억원으로 1129억원(11%) 키웠다. 반면 개인 투자자는 130억원에서 123억원으로 소폭 줄어들었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을 빌려서 판 뒤 실제로 주가가 내리면 이를 싼 가격에 다시 사들여서 갚는 투자 방식이다. 주가가 떨어지는 게 공매도 투자자에게는 이익인 것이다.

보통 정보 접근성이 낮은 개인 투자자의 경우 공매도 기법을 활용한 매매를 하기 어렵다. 자금력도 부족해 공매도 거래에서 소외될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공매도 비중이 높아지면 소액 개인 투자자 피해가 커질 수 있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이날 성명서에서 "우리 주식시장의 공매도 제도는 도입 시부터 외국인투자자와 기관투자자에 절대적으로 유리하게 설계돼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코로나19 사태를 악용한 공매도 물량의 증가는 더욱 더 하락을 가속화시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시적 공매도 금지조치를 이행함이 옳다. 아울러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 기간 동안에는 불공정한 공매도 제도를 원천적으로 재설계할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의 코로나19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에 보조를 맞춰 금융위원회가 한시적으로 공매도를 금지해 개인투자자와 증권시장 안정화시켜야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공매도 가능 종목 지정 제도 등을 관계당국에서 검토하고 있지만 이와 별개로 공매도를 한시적으로나마 금지시켜 투자자들의 심리를 안정시키는 것이 급선무"라고 주장했다.

과거에도 증시 폭락에 따른 투자심리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한시적 공매도 금지가 활용됐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발생과 2011년 유럽 재정위기 발생 때 시장불안 확산을 막기 위해 한시적 공매도 조치가 시행된 바 있다.

그러나 금융위 관계자는 한시적 공매도 금지 조치 가능성을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국내 주식시장 급락에 대한 방안으로 "컨틴전시 플랜 등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금융위 관계자는 "글로벌 주식시장 동향을 모니터링하면서 컨턴전시 플랜을 점검하고 있다"고 했다.
pej86@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