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7082 0532020022858447082 01 0104001 6.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75836000 1582875997000 국회 文대통령 황교안 박능후 강경화 경질 2002282001 related

황교안, 文 대통령에게 "복지·외교부 장관 경질" 요구

글자크기

文 대통령-여야4당 대표 회동…黃 모두 발언

"박능후 장관, 강경화 장관 즉각 경질해야"

"지금 위기 배경, 정부 대응 실패 결정적 영향"

"중국발 입국 금지 조치 위기 초반에 실시됐어야"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노컷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 회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통령의 사과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경질을 요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회동 모두발언에서 "우한 코로나 피해자인 국민을 가해자로 둔갑시켜 책임을 씌운 박능후 장관. 전 세계 주요국가가 우리 국민 입국을 막고 심지어 부당한 격리 조치를 당해도 속수무책 아무것도 하지 않는 강경화 장관을 즉각 경질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한 코로나 사태는 최초 중국으로부터 시작된 감염병"이라며 "지금 위기의 배경에는 정부 대응 실패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다. 무엇보다 초동 대처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발 입국 금지 조치가 위기 초반에 반드시 실시되어야 했다"며 "국민과 전문가들이 얼마나 줄기차제 요구하고 호소했나. 그러나 대통령께서는 듣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노컷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여야 정당대표와의 대화'에 참석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 대표는 또 "대통령과 총리 등 정권 전체가 너무나 안일하고 성급했다"며 "도대체 무슨 근거로 머잖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청와대에서 대통령이 보인 파안대소는 온 국민의 가슴을 산산조각냈다"며 "근거없는 낙관론이 방역 태세를 느슨하게 했고, 그 결과 일상으로 돌아간 국민들이 대거 감염 위기에 노출되고 말았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마스크 한장 제대로 손에 넣지 못한채 국민들은 그저 발을 동동 구르는 상황이 됐다"며 "대구 코로나, 대구 봉쇄 등 주워담을 수 없는 말이 대구경북 시도민들 가슴을 후벼팠다. 이게 인재 아니면 도대체 무엇이 인재인가"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늘 대통령께서는 깊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며 "사태를 돌파할 전문가 현장형 인재를 즉각 투입하라. 청문절차를 포함한 모든 인사절차를 국회 차원에서 일거에 밟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재정적, 법적 지원은 국회 의무이자 역할"이라며 "통합당은 협조와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 예비비든 추경이든 모두 선제적으로 돕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