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7014 0042020022858447014 04 0401001 6.1.3-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875125000 1582875848000 전국 휴교 아베 총리 내일 다시 기자회견 2002290501

'전국 휴교' 파장...아베 총리, 내일 다시 기자회견

글자크기

아베 총리, "감염 방지 위해 필요한 대책 주저없이 시행"

예고 없는 '전국 휴교'…사회 각계 비판 이어져

아베 총리, "내일 다시 기자회견 열어 설명할 것"

[앵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아베 총리가 어제 예고 없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 휴교를 요청한 뒤 큰 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파문이 커지자 아베 총리는 내일 다시 기자회견을 열어 대책을 충분히 설명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일본 상황 알아봅니다. 이경아 특파원!

예고 없이 전격적으로 발표한 데 따른 부작용이 큰 것 같습니다.

아베 총리, 오늘 국회에서 어떤 말을 했습니까?

[기자]
네. 아베 총리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의원들의 질책이 이어지자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필요한 대책은 주저 없이 시행하겠다는 점을 먼저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충분한 설명도, 준비도 없이 전국 휴교 방침을 밝혔다는 비판이 야당 뿐 아니라 여당과 내각에서도 나오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런 점을 의식한 듯 아베 총리는 내일 다시 기자회견을 통해 설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조치로 생기는 다양한 문제에 대해 정부가 책임지고 대응해 나가겠다면서 특히 맞벌이 가정 지원 문제 등 대책에 대해 설명하겠다고 말했는데요.

특히 시간제 근로자가 휴교로 아이를 돌볼 사람이 없어 쉴 경우 수입을 보상하는 방안 등에 대해서도 정부 차원에서 검토 중입니다.

하기우다 문부과학성 장관도 오늘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휴교 기간은 각 지자체가 상황을 고려해 유연하게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발언은 전국 휴교 요청에 따른 혼란과 비판이 가중되는 가운데 각 지자체의 재량에 맡기겠다며 일본 정부가 한 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미 각 지자체에서는 정부 방침에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며 자체적인 대응에 나섰습니다.

교토시와 에히메현 등은 정부 요청과 달리 학생들의 수업 대책 등을 마련한 뒤 오는 4일 이후 휴교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아베 총리는 왜 이렇게 무리한 전국 휴교 방침을 내놨을까요?

[기자]
네. 지난 25일 일본 정부가 코로나 종합대책을 밝힐 당시 문부과학성에서는 감염 위험이 있는 지역에 한해서만 휴교 등을 검토할 것을 각급 학교에 권고했습니다.

그런데 아베 총리가 이틀 만에 갑작스럽게 전국 휴교 방침을 밝힌 건데요.

발표 직전 아베 총리가 하기우다 문부성 장관과 만나 강하게 전국 휴교 방침을 밀어붙였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일본 정부는 크루즈 선내 관리 부실과 턱없이 느린 검사 속도 등 미숙한 대응 때문에 연일 비판을 받아 왔습니다.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도 눈에 띄게 떨어졌는데요.

이런 상황을 만회하려는 듯 아베 총리가 정치적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또 하나의 배경은 최근 불거진 올림픽 개최 논란입니다.

그제 딕 파운드 IOC 위원도 인터뷰에서 감염 상황을 지켜봐야 하지만 석 달 안에는 올림픽 개최 여부에 대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개최 중지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하기 위해 코로나 감염국 이미지에서 하루 빨리 벗어나야 한다는 압박 역시 일본 정부의 이례적인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일본에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인명피해가 늘고 있는데 현재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오늘 오후 4시쯤 일본 와카야마현에서 사망자 한 명이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이로써 코로나19로 인한 일본 내 사망자는 9명이 됐는데요.

감염자 수도 계속 늘고 있어서 현재까지 919명입니다.

일본 정부는 다음 달 검사 시간을 크게 단축한 새 장비를 도입할 방침인데요.

지역 감염이 상당히 확산했을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새로운 검사 방식이 도입되면 감염자 수도 크게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지금까지 도쿄에서 YTN 이경압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