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6264 0112020022858446264 03 0301001 6.1.3-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74241000 1582874660000 정부세종청사 인사혁신처 확진 2002282031 related

정부세종청사도 뚫렸다....인사혁신처 직원 확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민동훈 기자]

머니투데이

28일 세종시 어진동 인사혁신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 혁신처 청사에서 관계자가 출입문을 드나들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정부청사에 근무하는 공무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세종 거주자는 아니지만 주 활동지가 세종시여서 정부청사 인근에 사는 주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28일 뉴스1과 세종시 등에 따르면 현재 인사혁신처 소속 공무원 A씨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앞서 천안에 거주하는 A씨의 부인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세종청사 소속 공무원 가운데는 최초로 확진 판정이다.

A씨는 지난 26일 8시30분 세종시 어진동 인사혁신처 7층으로 출근해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1시까지 인근 홈플러스 내 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이후 사무실로 돌아와 근무를 하다오후 3시께 자차로 귀가했다. A씨는 천안에서 세종시로 출퇴근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시는 A씨가 근무한 인사혁신처 7층을 폐쇄하고 소독작업을 벌였다.

인사혁신처 건물은 정부세종청사와 연결돼 있지는 않다. A씨가 중앙부처와 협업이 없는 업무를 하고 있다. 인사혁신처는 우선 확진검사를 한 27일부터 인사처 동료직원과 접촉자에게 자가 격리를 지시했다.

이날 대전에서 세종으로 출되근하는 직장인 B씨도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B씨는 26일 세종시 나성동에 위치한 삼성화재 세종지점 근무자다. 26일 오전 7시에 직장으로 출근해 12시 나성동의 한식당서 식사를 한후 근무를 하다 오후6시30분 자차로 귀가했다. 이날 세종시는 B씨가 근무한 건물을 폐쇄하고 방역조치를 취했다. 아울러 긴급 안전안내문자를 통해 A씨와 B씨의 동선을 공개하고 "확진자와 접촉이 의심되는 분은 문의바란다"고 밝혔다.

세종시로 출퇴근 하는 확진자가 2명이나 발생함에 따라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지난 22일 첫 확진자 발생이후 현재까지 세종거주자 추가 확진은 없던 터였다. 한 지역주민은 "지역 온라인카페에 '어디어디가 소독을 했다더라' '엠뷸런스가 왔다더라'는 글이 올라오면 가슴이 덜컥 내려앉는다"며 "이번 확진자도 대형마트를 다녀왔다고 하니 장보기는 커녕 일상적인 활동마저 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종=민동훈 기자 mdh5246@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