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5324 0372020022858445324 01 0101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2872814000 1582872828000 문대통령 코로나 종식 정부 국회 비상 협력 체제 구축 2002281931 related

文대통령 “코로나19, 초당적 협력의 좋은 계기 기대”

글자크기

-국회의장 환담 “추경편성 등 적극적…국회 협력 감사”

-문 의장 “문대통령 중심 힘 합쳐야…적절한 국회방문”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문희상 의장과 면담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28일 국회에서 열리는 여야 4당 대표들과 회동전 문희상 국회의장과 만나 “정당 대표들과 회동이 초당적인 협력의 좋은 계기가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유성엽 민생당 공동대표·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회동하는 것은 취임 이후 여섯번째로 청와대가 아닌 국회에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문 의장과 환담을 하면서 “코로나19에 대해서 전 국가적인 총력 대응이 필요한 시기인데, 국회에서도 지속적으로 협력을 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국회에 코로나19 특위를 설치해 줬고, 또 감염병 예방관리법이나 검역법 같은 ‘코로나 3법’도 통과시켰다. 추경 편성에 대해서도 각 당이 적극적인 입장을 표명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정부와 국회 사이에 긴밀한 비상협력체제가 구축돼서 코로나19를 조기에 종식시키고, 그 피해를 조기에 복구해서 하루빨리 국민들이 편안해지면서 경제 활력을 되찾을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며 “끝까지 잘 도와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헤럴드경제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국회에서 코로나19 감염증을 대비한 체온측정을 하고 있다. 뒤는 노영민 비서실장.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문 의장은 “그렇지 않아도 녹록치 않은 국내외 상황들이 많이 있는데, 엎친 데 덮친 데로 또 이 코로나19가 닥쳤다”며 “때로는 막막하기도 하고, 이게 웬일인가라고 생각되다가도 우리 민족은 위기에 강하고, 문 대통령을 중심으로 힘만 합치면 못 이루어낼 게 없다고 생각을 했다”고 했다. 그는 “이 기회에 아주 참 적절하게 국회를 방문해 주셨다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국회를 여섯 번째 방문하셨는데 역대 대통령 중에서 임기 중에 제일 많이 오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단순한 코로나19의 해법 문제 이상의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21대 국회가 되더라도 자주 국회에 오셔서 당 대표들도 만나고 의원들도 만나고 하는 그런 소통의 기회가 많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mkka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