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5138 0562020022858445138 04 04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2872472000 1582874716000 코로나19 검사 하는게 적정 기준 가열 2002290301

伊 ‘코로나19 검사 기준’ 두고 총리와 지방정부 충돌

글자크기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각국에서는 코로나19 검사 범위에 대한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과도한 진단이 불안감을 키운다”는 의견과 “철저한 검사와 추적이 최선이다”라는 상반된 의견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뉴욕타임즈(NYT)는 27일(현지시간) “주세포 콘테 이탈리아 총리 정부와 롬바르디아주 등 지방정부가 코로나19 진단 검사 기준을 놓고 충돌했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중앙정부는 감염자와 접촉자에 대한 롬다르디아 당국의 지나치게 세심한 추적이 사태를 과장한다는 입장이다. 콘테 총리는 “롬바르디아 지역 의료기관이 과장된 검사로 비상사태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어 콘테 총리는 “유증상자 중심으로 검사를 진행하는 롬바르디아 외 지역, 혹은 타국의 방식이면 충분하다”며 “이탈리아는 다른 곳보다 안전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아틸리오 폰타나 롬바르디아 주지사는 “의심 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검사와 역학조사를 하는 게 옳다”고 항변했다. 그러면서도 롬바르디아 당국은 “유증상자만 검사하는 방식으로 변경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검사가 가능한 곳의 수가 적어서 검사 지연이 잇따르고 있는 미국에서도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일부 학자들은 “경미한 증세를 보이는 이들을 추적해야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있다”며 지지부진한 검사 범위에 대해 우려하는 상황이다.

한국 역시 검사 범위가 지나치게 확대되면 정작 검사와 진단이 필요한 이들의 조치가 늦어질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이에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가능하면 꼭 필요한 사람들 위주로 검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의 일부 전문가들은 “이탈리아의 사례처럼 검사 대상 확대로 확진 판정도 늘면서 바이러스 확산 위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고 뉴욕타임즈는 전했다.

최승우 온라인 뉴스 기자 loonytuna@segye.com

사진=뉴시스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