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3910 0182020022858443910 03 0304001 6.1.1-RELEASE 18 매일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2870571000 1582870698000 코로나19 위해 우유 섭취 2002282045 related

방통위 "구글·트위터 등 해외사업자도 `코로나 19` 허위정보 적극 대응"

글자크기
매일경제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구글과 트위터 등 해외 사업자도 '코로나 19' 사태 관련 허위 조작정보에 적극 대응하기로 하고 홈페이지 등을 개편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한상혁·사진)는 이용자에게 관련 공신력 있는 정보를 우선적으로 제공하고, 사회적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명백한 허위정보는 적극적으로 대응하도록 해외 사업자와 협의를 진행해왔다고 28일 밝혔다.

구글은 28일부터 유튜브에서 정보패널을 활용해 '코로나바이러스'를 검색했을 때, 중앙사고수습본부 및 중앙방역대책본부의 코로나19 마이크로페이지(이하 중수본 공식페이지)가 연계되도록 하고, 구글 검색엔진에서도 '코로나19' 등 관련 키워드 검색 시 SOS 경보 형태로 중수본 공식페이지를 우선 노출하도록 서비스를 개편했다.

트위터도 '코로나19' 등 관련 키워드 검색 시 중수본 공식페이지 링크를 우선 노출하는 등 신속·정확한 정보가 전달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지난 26일부터 코로나19 관련 감염 예방 또는 치료를 보장하는 허위·과장광고나, 특정 상품의 공급부족을 암시하여 위기감을 조성하는 내용의 광고를 금지하겠다는 방침을 추가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코로나 사태 이후 대전·충청, 광주·호남 지역 관련기관과 방송사 등을 직접 찾아 재난보도 상황을 현장점검하고, 허위정보 근절과 신속정확한 뉴스 전달을 강조해왔다. 한 위원장은 "방송사와 네이버·카카오 등 국내 기업들이 잘 협조해 코로나 19 관련 정보가 국민들에게 잘 전달되고 있다"며 "글로벌 사업자들도 적극 동참해 국민들에게 신속하고 정확한 재난방송 및 관련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찬옥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