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3049 0092020022858443049 06 0603001 6.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9432000 1582869466000 더로즈 소속사 전속계약 위반 2002281815 popular

밴드 더로즈, 소속사와 계약해지 시비.."일방적 통보 유감"

글자크기
뉴시스

[서울=뉴시스] 밴드 더로즈. (사진=제이앤스타컴퍼니 제공) 2020.02.2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밴드 더로즈가 소속사 제이앤스타컴퍼니와 계약해지 시비에 휩싸였다.

28일 제이앤스타컴퍼니에 따르면, 더로즈 멤버 김우성·박도준·이재형·이하준은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이 회사에 보냈다.

제이앤스타컴퍼니는 "더로즈 멤버들이 정산금 미지금, 신뢰관계 파탄, 전속계약 위반 등을 이유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하며 법적대응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전속계약을 위반했다는 더로즈의 주장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해외투어와 공연, 방송 등 모든 연예활동에 관한 내용과 일정을 사전에 더로즈에게 충분히 공개하고 협의해왔다. 연습 및 메이크업 일정도 충분히 협의하며 모든 일정을 소화해왔다. 전속계약 전체 기간의 정산자료를 더로즈에게 제공했으며, 자료수령 사실도 서면으로 확인받았다"고 덧붙였다.

제이앤스타컴퍼니는 "더로즈는 당사와 대화조차 거부하고 일방적으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한 후, 팬들과 약속한 공연 일정과 방송 등에 대해 일방적으로 활동을 거부하겠다고 통보해왔다"고 전했다.

이어 "나쁜 선례를 남기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법적, 사실적 조치들을 취하기로 결정했다. 위약벌 및 손해배상 청구, 형사책임까지 검토 중에 있다. 오랜 기간 전폭적인 지원과 투자를 아끼지 않았는데, 당사의 명예를 훼손하며 비방하고 있음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