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2630 0512020022858442630 02 0213005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8839000 1582933031000 울산 확진자 발생 남구 2002281831 related

'확진자 발생' 현대차 2공장 스톱…하루 수백억 손실 우려

글자크기

울산 도장직원 코로나 감염…온가족 신천지 교인

인기차종 팰리세이드·GV80 등 생산 차질 불가피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울산 13번째 확진자가 현대자동차 직원으로 확인되면서 현대차 울산 2공장의 가동이 중단된 28일 명촌정문에서 보안 요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납품 차량 등 방문자들의 체온을 재고 있다. 2020.2.28/뉴스1 © News1 윤일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울산=뉴스1) 김기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현대자동차 울산 2공장의 가동이 잠정 중단되면서 생산손실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8일 울산 남구보건소와 현대차 등에 따르면 현대차 울산 2공장 도장부에 근무하는 직원 A씨(53·남성)가 확진자로 판명됐다.

A씨는 27일 1직 근무중 체온이 38도까지 상승하자 조퇴한 뒤 울산병원에서 코로나19 검체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검사 수치가 확진자 판정기준 경계에 있어 남구보건소에서 2차 검사를 기다리고 있으며, 오한 증세가 있지만 건상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2차 검사는 보통 1차에서 객담 및 비말 중 양·음성 판정이 엇갈릴 경우나 검사 수치가 경계선 상에 있을 경우 실시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A씨가 대구의 IT교육 업체에서 근무중인 아들과 주말에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부인 등 가족들을 대상으로 감염경로를 파악중이다.

현대차는 A씨가 근무하던 2공장 가동을 중단하고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A씨 주변 근로자들을 격리조치한 뒤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다.

컨베이어벨트를 따라 줄지어 근무하는 자동차 생산라인은 확진자가 나오면 감염이 확산될 위험이 높아 장기간 가동중단이 우려되고 있다.

특히 2공장에서는 팰리세이드와 GV80 등 인기 SUV차종이 생산되고 있어 하루 가동이 중단되면 수 백억원의 생산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추산된다.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2공장의 중단 기간이 결정되며, 이 기간이 늘어날 경우 고객인도 기간이 지연될 뿐만 아니라 현대차의 생산손실도 눈덩이처럼 불어날 전망이다.

한편 현대차 노조도 긴급운영위를 열고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현재 진행중인 사업부 대표 및 대의원 선거를 잠정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kky06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