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2581 0362020022858442581 02 0201001 6.1.2-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8580000 1582868777000 대구 확진자 1,314 2002281831 related

대구의사회 “지금 당장 필요한 건 마스크보다 방호복”

글자크기
확진자 급증한 대구에 봉사하러 전국에서 의사들 몰려

대구시의사회 “방호복 절실… 기부물품으로 버티는 중”
한국일보

대구 남구보건소 직원들이 27일 남구보건소 앞 선별 진료소에서 방호복을 입고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김재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급증한 대구 지역에 방호복이 부족하다고 대구시의사회가 호소했다.

28일 기준 대구의 확진자는 1,314명에 이른다. 확진자가 늘어나자 이들을 돌보기 위해 자원봉사에 나서는 의료진이 몰리고 있지만, 방호복 등 필수 의료물품이 역부족한 상황이라고 대구시의사회는 밝혔다.

대구시의사회 관계자는 이날 본보와 통화에서 “마스크보다 더욱 필요한 건 방호복”이라며 “기부 물품을 나눠드리고 있지만, 현장에서 부족하다고 토로하신다”고 말했다.

대구시의사회에 따르면 최근 가수 아이유가 기증한 방호복 3,000벌 중 2,000벌은 대구 시내 구ㆍ군보건소와 거점병원, 대구 의료원, 종합병원 등 모두 16곳에 각 100~150벌 이상씩 배포된 상황이다. 의사회 관계자는 “배우 이종석씨가 또 보내주신다고 하셨지만, 방호복은 매일 여러 벌씩 필요해 앞으로도 더 많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대구시의사회는 시민들의 온정을 향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의사회 관계자는 “현재 대구에 오신 자원봉사 의사분들이 약 250명 정도 되신다. 모두 자부담으로 기차나 자가용으로 오신 분들”이라며 “숙박도 자부담이신데, 다행히 무료로 게스트하우스를 내어주신 지역 소상공인분과 호텔 가격을 70% 할인해주시는 업체도 계신다”고 말했다.

“봉사자들에게 간식이라도 사드리라”며 성금도 모이고 있다고 이 관계자는 밝혔다. 의사회 관계자는 “간식 사드리라고 하시는데, 이 성금으로 마스크를 구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을 통해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4tmr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