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2528 0352020022858442528 04 0402002 6.1.2-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8512000 1582903507000 난징 아파트단지 한국인 진입 2002282331

중, 곳곳에서 “한국인 진입 거부”

글자크기
난징 아파트단지, “한국인 격리, 자가아닌 제3 장소에서”

교민단지 진입 가로막아…청두 등지도 비슷한 사건

중국 머문 한국인도 복귀한 가족과 자가 격리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한 중국에서 최근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한국에 대한 경계심이 커지고 있다. 중국 장쑤성 난징에선 중국인 주민들이 한국에서 복귀한 한국인 주민들의 아파트 진입을 막고 나서는 일까지 벌어졌다.

28일 주상하이 총영사관과 현지 교민 설명을 종합하면, 전날 오후 인천발 아시아나항공 편으로 난징에 도착해 검역을 거친 우리 국민 30여명이 난징 시내 거주 아파트로 이동했지만 정문 앞에서 가로 막혔다. 해당 아파트 주민 자치위원회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한국에서 복귀한 주민들은 아파트 내 자기 집이 아닌 아닌 제3의 장소에서 격리 기간 14일을 보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선 탓이다.

결국 정문 앞에서 한참을 기다리던 우리 국민들은 인근 호텔에서 밤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외교 당국은 난징시 당국에 불법적인 진입 금지 조치를 즉각 해결해달라고 강력히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쓰촨성 청두 등지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벌어진 바 있다.

수도 베이징에서 한국인이 몰려 사는 왕징 지역의 일부 아파트에선 주민자치위 쪽이 한국에서 돌아온 주민을 상대로 ’폐쇄식 자가 격리’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폐쇄식 자가 격리는 일체 집 밖 출입을 제한하고, 주민위원회를 통해 필요한 물건을 주문하면 집 앞까지 가져다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그간 베이징에 머물러 온 한국인도 가족 중 일부가 한국에서 돌아오면, 14일 자가 격리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 또 사전에 자체 출입증을 발급받은 주민에게 신분증(여권)을 별도로 제시하도록 요구하는 아파트 단지도 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중국한국인회 총연합회는 28일 성명을 내어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회에서 코로나19 확산의 주요 원인을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중국한국인회 쪽은 “박 장관의 발언은 삶의 터전으로 돌아오는 우리 교민들에 대한 중국 당국의 격리 통제 조치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중대한 실수”라며 “발언으로 상처받은 재중 한국 교민들과 국민에게 사과하고 다시는 이러한 실수를 되풀이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장관은 지난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해 논란을 부른 바 있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inhwan@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