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1452 0562020022858441452 02 02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867020000 1582867023000 울산 확진자 발생 남구 2002281831 related

현대차 울산공장 직원 확진 판정에 공장 가동 중단

글자크기

현대차 “최종폐쇄 범위 및 기간 질본 지침에 따를 것”

세계일보

코로나19 울산 13번째 확진자가 현대자동차 직원으로 확인되면서 현대차 울산 2공장의 가동이 중단된 28일 명촌정문에서 보안 요원들이 열화상 카메라로 납품 차량 등 방문자들의 체온을 재고 있다. 울산=뉴스1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소속 근로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28일 현대차에 따르면 울산2공장 도장부 소속 직원 A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울산지역에서는 13번째 코로나19 확진자다.

현대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부터 즉각 울산2공장 생산라인 가동을 중단하고 긴급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확진자와 함께 식사를 한 밀접접촉자 5명과 동일 그룹원 전원도 자가격리시켰다.

현대차 울산2공장은 대기 수요가 몰려있는 제네시스 'GV80', 팰리세이드, 싼타페, 투싼 등이 생산되는 곳으로, 1일 생산대수는 1000여대, 근무인원은 4000여명에 달한다. 이번 사태로 GV80과 팰리세이드 등의 출고 대기기간이 더 길어지게 됐다.

현대차는 “최종 폐쇄 범위 및 기간 등은 질병관리본부 지침에 따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인한 중국산 전선부품 ‘와이어링 하네스’ 수급차질로 셧다운 사태를 겪은 지 얼마되지 않았는데 지역감염 확산으로 더 심각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