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1420 0232020022858441420 04 0401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82866971000 1582867109000 중국 코로나19 우려 격리 한국인 하루새 138명 2002282231

중국한국인회,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발언에 사과 촉구 성명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베이징=박선미 특파원]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의 코로나19 관련 발언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중국한국인회 총연합회가 성명서를 발표하고 박 장관의 사과를 촉구했다.


28일 발표된 성명서는 "지난 26일 국회 법사위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코로나 확산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다' 라는 논지의 발언으로 인해 자존심이 상하고 마음의 상처를 입은 재중국한국교민에게 사과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성명서는 "박 장관의 발언은 한마음으로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교민들에게 큰 실망감과 무력감을 안겨줬다"며 "삶의 터전으로 돌아오는 우리 교민들에 대한 중국 당국의 격리 통제 조치에 정당성을 부여하는 중대한 실수"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장관은 주무부서 책임자로 언어의 선택과 언사가 적절했는지 한번 더 숙고하길 권고하며 이 발언으로 상처받은 재중한국교민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다시는 이러한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베이징=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