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1410 0372020022858441410 06 0603001 6.1.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6950000 1582866971000 방탄소년단 콘서트 환불금 기부 2002281815 related

[POP이슈]"코로나19 상황 예측 불가" 방탄소년단, 4월 서울 콘서트 취소..팬들 아쉬움(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방탄소년단/사진=헤럴드POP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그룹 방탄소년단이 콘서트를 취소했다.

28일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팬카페 및 팬 커뮤니티를 통해 오는 4월 11일, 12일, 18일, 19일 잠실종합운동장 주경기장에서 예정됐던 'BTS MAP OF THE SOUL TOUR - SEOUL' 콘서트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0월 잠실 주경기장에서 'LOVE YOURSELF : SPEAK YOURSELF(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파이널 공연을 마친 방탄소년단이 새 앨범을 발매하고 또다른 해외 투어에 나서기 전 국내 팬들을 만나기로 돼 있던 자리였다. 티켓 예매 등 절차는 이미 완료된 상태였지만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결국 불편을 감수하더라도 취소하기로 결정됐다.

빅히트 측은 이와 관련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현재 4월 공연 시점의 감염병 확산 상황이 예측 불가능하고, 공연 인력과 장비 등 국가 간 이동의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며 "만에 하나 공연일에 임박하여 취소해야 할 경우 해외 관람객 및 공연 관련 업체, 스태프들의 피해가 커질 수 있어 불가피하게 공연 일정을 1개월 여 앞둔 지금 시점에 취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위기대응 단계 또한 최고수준인 '심각'으로 격상돼 앞으로 상황 또한 예측할 수 없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약 20만 관람객과 아티스트, 스태프들이 모여야 하는 콘서트를 취소하는 것은 불가피한 결정이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와 별개로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를 기대하던 팬들의 아쉬움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터다.

앞서 컴백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 온라인 생중계에서 멤버 정국 또한 "오는 4월에 콘서트를 한다. 저희 라이브를 하루 빨리 들려드리고 싶다"며 "아미분들도 그렇지만 저희도 아무 탈없이 행복하게 콘서트를 하는 날이 왔으면 좋겠다"고 상황이 잠잠해진 뒤 무사히 콘서트에서 팬들을 만나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던 바.

그러나 결국 공연 일정을 1개월 여 앞두고 부득이하게 취소된 콘서트에 팬들은 안타까움과 아쉬운 마음을 전하고 있다. 기존 예매된 티켓은 전액 환불 처리될 예정이며 빅히트 측은 "고대해주셨을 팬 여러분께 취소 소식을 전하게 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모쪼록 양해 부탁드린다"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