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1067 1112020022858441067 04 0402002 6.1.3-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6335000 1582866349000 중동 코로나19 감염 500명 넘어서 이란 34명 사망 2002282131

코로나19 개도 걸린다? 홍콩서 확진자 반려견 '약한 양성' 판정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 증거가 없다고 밝힌 것과 달리 홍콩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의 반려견이 ‘약한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이 전해졌다.

2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홍콩 당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홍콩마사회 직원의 반려견에 대해 입과 코, 항문 등에서 채취한 샘플을 통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약한 양성’ 판정이 나왔다.

다만 홍콩 당국은 반려견에게 확진 판정을 내리지 않은 상태다. 홍콩 당국은 “이 반려견이 정말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입이나 코에 바이러스가 묻은 것인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더 많은 검사를 할 필요가 있다”면서 “이 반려견은 아직까진 발열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을 보이진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거나, 사람에게 감염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고 덧붙였다.

홍콩 당국 “코로나19 확진자의 경우 데리고 있는 반려동물을 반드시 보호시설에 맡겨야 할 것”이라며 “이 반려동물은 14일 동안 수의사의 관찰과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될 것 말했다.

앞서 홍콩 타이항 지역에 사는 이 확진자와 같이 사는 가사도우미도 코로나19에 감염되자 당국은 이 반려동물을 보호시설로 보내 코로나19 검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WHO는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될 수 있다는 증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WHO는 반려동물과 접촉 후 비누로 손을 씻으면 살모넬라균, 대장균 등 전파 위험이 크게 줄어든다는 점을 강조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