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0434 0242020022858440434 01 0101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2865131000 1582865143000 문대통령 여야 대표 회동 시작 코로나19 대응책 논의 2002281701 related

與 “文 만난 4당, 초당적 ‘코로나19 합의’ 선언해야”

글자크기

28일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 서면 브리핑

“청와대 아닌 국회서 열리는 것 상징적… 초당적 합의해야”

대통령 탄핵 국민청원 거론하며 “국론분열 종식하는 계기돼야”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간 회동에서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에 대비해 초당적 합의가 나오기를 기대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그 간 대통령과 당 대표 간 회동이 청와대에서 실시됐던 것과 달리,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열린다는 점은 상징성이 크다”며 “야당과 국민의 목소리를 포괄하여 담는 상징적인 합의문이 도출될 것”이라 전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번 합의는 국론분열에 대한 우려를 종식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면서 청와대 국민청원에서 진행 중인 대통령 탄핵을 두고 찬변 여론이 맞붙은 것에 우려했다. 그는 “비상시국에는 여야가 따로 없고, 진보·보수도 따로 없다”며 “코로나19는 정부 비판만 한다고 해서 해결되는 일이 아니며 서로 누군가를 탓하기보다는 문제를 극복하고 감염병을 해소하는 데 힘을 모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대한 신뢰를 바탕으로 모두 함께 힘을 합쳐야 한다”고 코로나19 극복을 다짐했다.

이데일리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