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9526 0512020022858439526 01 0103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2661000 1582862670000 민생 정의 비례 정당 논의 회동 보도 반발 2002281701 related

정의당 "'비례민주당' 창당은 개혁입법 훼손…진보세력 공멸"(종합)

글자크기

"미래한국당 해체에 총력 모아야…오히려 반개혁적 상대정치세력 고무시킬 수도"

이인영 겨냥해 "정치적 파트너에 혐오스러운 표현, 참담" 비판도

뉴스1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정의당은 28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등 주요 인사가 회동을 갖고 비례정당 창당을 논의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수구세력의 꼼수를 따라 꼼수로 맞대응하는 것은 개혁입법의 대의를 훼손하고 개혁진보 세력이 공멸하는 길이며 참패로 이어질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윤호중·홍영표·전해철 등 핵심 당직자들이 밀실에서 소위 '비례민주당' 창당을 논의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민주당의 공식 입장을 요구한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강 대변인은 "지금은 미래통합당이 비례위성정당을 통해 국민의 표를 도둑질하려는 행태를 저지하고 미래한국당을 해체하기 위해 총력을 모아야 할 때다"라며 "민주당은 정치개혁의 초심으로 이 투쟁에 함께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보도된 내용 중 수구세력에 맞서 정치개혁을 위한 험난한 길을 함께 걸어온 정치적 파트너에 대해 혐오스러운 표현이 사용된 점에 대해서는 참담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이날 오전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이 원내대표는 비례정당 창당 방식과 기존 정당에 정당 투표를 몰아주는 연대 방식을 얘기하다 연대 대상에 대해 "심상정(정의당 대표)은 안 된다"며 "정의당이나 민생당이랑 같이하는 순간, X물에서 같이 뒹구는 것"이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K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지금 현재 위성정당을 불법이라고 하면서 새로운 정당을 창당하는 문제는 옳고 그름을 떠나서 불가능하다고 본다"며 "각 당의 동의를 받을 수 없고 비례 위성정당에 대해서는 단호히 맞서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그런 문제의식을 갖는 것 자체가 국민들의 개혁 의지를 오히려 꺾고 실제로 대단히 반개혁적인 상대 정치세력을 고무시키는 결과도 나올 수 있다"며 "왜 1당을 무조건 뺏긴다고 생각하느냐. 구 자유한국당 세력이 주장한 것을 그대로 받아들이는 과한 공포심이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범진보 세력을 합쳐 이른바 '범진보 비례정당'을 만들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도 "지금 상황에서 그 부분(범진보 비례정당)에 전혀 생각을 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정의당은 미래한국당에 대해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가짜정당"이라며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제기한 바 있다.

윤 원내대표는 "헌법소원은 시작일 뿐이고 긴급하게 의원과 광역 시도당 위원장 전체 연석회의를 통해서 위헌적인 위성정당과 끝까지 싸워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