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9148 1112020022858439148 02 0201001 6.1.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61363000 1582878717000 대구 교회 허위 제출 대구시 고발 2002281631 related

대구시, 신도 수 누락한 ‘신천지 대구교회’ 고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시는 신도 명단을 제출하면서 교육생 명단 등을 누락한 신천지 대구교회를 고발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또 보건당국의 역학조사에서 신도라는 사실을 숨기거나 허위 진술을 한 사람들도 고발을 검토한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난 27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타 지역 신천지교회 신도 중 대구에 주소를 둔 거주자 등이 포함된 신도 명부를 통보받았다.

이를 지난주 신천지 대구교회로부터 통보받아 관리하고 있던 명부와 대조한 결과 신도 1,983명을 추가 확인했다.

이에 따라 기존 관리대상과 이번에 추가 확보한 이들을 모두 합하면 28일 기준 대구시가 관리해야 하는 신천지 교인은 총 1만252명에 이른다.

추가 확보된 명단에는 주소는 대구지만 지파가 다른 신도 222명, 신천지 대구교회 교육생 1,761명 등이 포함됐다. 이 명단에는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이름도 일부 포함돼 있으며 국적은 분류돼 있지 않았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28일 오전 코로나19 브리핑에서 “신천지 대구교회가 신도 명단을 누락하고 대구시에 제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에 대해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는 등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동안 역학조사에서 신천지 관련 사실을 숨기거나 허위로 진술해 감염병 방역대책에 혼선을 초래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전원 고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시는 현재 추가 확인한 1,983명에 대해 소재를 파악 중이며 경찰력을 투입해서라도 이들을 끝까지 추적할 방침이다.

권 시장은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분석해 볼 때 신천지교회와 관련된 확진자가 대부분으로 이들과 접촉을 막는 것이 지역사회를 지켜내는 확실한 방법이라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신천지 대구교회측은 “교육생은 신도가 아니라서 당초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다가 최근 총회본부와 정부 당국이 협의해 새로 제출하게 된 것일 뿐, 신도 수를 숨기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교육생은 신도가 아니라 성경공부를 하는 일반 대구시민이며 지파가 다른 신도의 경우 원래 다른 지파 소속인데 이번에 주소를 기준으로 대구 쪽에 새로 분류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대구=손성락기자 ss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