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8384 0562020022858438384 05 0506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8683000 1582866026000 극장골 아스널 충격패 유로파리그 탈락 2002282201

어! 극장골 아니네...아스널 충격패 유로파리그 탈락

글자크기
세계일보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지난 시즌 결승에서 첼시(잉글랜드)와 격돌해 준우승한 강팀이다. 하지만 이번 시즌은 달랐다. 올림피아코스(그리스)에게 ‘극장골’로 충격패를 당하며 32강에서 탈락하고 말았다.

올림피아코스는 28일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원정 경기에서 전·후반 1-0을 기록했다. 올림피아코스는 앞서 0-1로 패한 홈 1차전과 합계 1-1을 만들어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양팀은 연장전에 들어갔다. 연장전에서 양팀은 한 골씩 주고받으며 합계 2-2로 경기를 마쳤고 원정 다득점에 원칙에 따라 올림피아코가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반면 아스널은 원정 1차전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탈락의 쓴 잔을 마셨다.

세계일보

2차전 전반을 득점 없이 맞선 올림피아코스는 후반 8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귀중한 한 골이 터졌다. 마티외 발뷔에나의 왼쪽 코너킥을 파페 시세가 머리로 받아 넣어 1, 2차전 합계 1-1로 균형을 이뤘고 승부는 연장으로 이어졌다.

먼저 웃은 팀은 아스널 . 연장 전반은 무득점을 기록했고 연장 후반 8분 피에르 오바메양이 멋진 바이시클킥을 꽂아 넣어 홈 팬들을 열광시켰다. 이때까지만 해도 아스널은 ‘극장골’의 주인공이 돈줄 알았다. 미켈 아르테타 감독을 비롯한 아스널 선수단은 16강 진출을 예감한 듯 환호했다.

세계일보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않았다. 연장 후반 15분이 거의 다 갈 때쯤 올림피아코스의 요르고스 마수라스가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띄우자 유세프 엘 아라비가 골 지역 중앙으로 달려들며 밀어 넣어 진정한 ‘극장골’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는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1-1로 맞선 채 시작한 2차전 홈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두며 16강에 합류했다. 중국 상하이 선화에서 지난달 말 임대로 영입된 나이지리아 출신 스트라이커 오디온 이갈로가 전반 34분 팀의 두 번째 득점을 기록해 맨유 유니폼을 입고 첫 골을 신고했다. 이어 프레드가 후반 37분과 추가 시간 멀티 골을 보태며 활약했다.

이밖에 AS 로마, 인터 밀란(이상 이탈리아), 울버햄프턴(잉글랜드), 세비야, 헤타페(이상 스페인) 등이 16강에 올랐다.

최현태 기자 htchoi@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