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8027 0032020022858438027 02 021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2858377000 1582862877000 경기도 신천지 신도 중740명 유증 5명 이미 확진 2002281531 related

서울 신천지 신도 217명 유증상…2천164명 대구·경북 등 방문(종합)

글자크기

서울시, 신천지 법인 설립 허가 취소 검토

연합뉴스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 구속 촉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의 신천지 신도 2만8천317명 중 21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증상자라고 답했다고 서울시가 28일 밝혔다.

시는 전날 중앙정부로부터 서울 소재 신천지 신도 명단을 넘겨받아 전화로 전수조사한 결과를 이날 공개했다.

시에 따르면 총인원 중 95%인 2만6천765명이 전화에 응답했다. 통화하지 못한 인원은 1천485명이다.

유증상자라고 답한 217명 중 이미 검체 채취를 마친 31명을 제외한 186명에게는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도록 안내했다. 시는 이들의 검사 여부도 확인할 계획이다.

최근 14일 동안 대구·경북을 방문했거나 확진자가 나온 과천 예배에 참석한 인원은 2천164명으로 나타났다.

시는 이들에 대해 각 구청 보건소를 통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자가격리 조치하도록 했다.

또 신도 중 노령자, 임산부,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과 교사 등 시민 접촉이 많은 직업을 가진 인원 3천545명에게는 '자율적 자가격리'를 권고했다.

시는 통화가 이뤄지지 않은 신도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냈으며 이날 2차 전화를 시도할 예정이다.

여기서도 통화가 안 되면 경찰과 합동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전화 조사를 거부한 신도는 68명 있었다. 이들은 전화 연결은 됐으나 통화 취지를 듣자마자 전화를 끊거나 답변을 거부한 유형이다.

시는 이들에 대해 2차 전화를 시도해 조사를 계속 거부하면 법률에 따라 2년 이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음을 안내한 뒤 경찰과 협력해 조사할 계획이다.

시는 또 신천지가 서울에 설립한 법인의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011년 11월 서울에 설립된 신천지 법인이 있다"며 "설립 목적 외 사업 수행, 설립 허가 조건 위반, 기타 공익을 해하는 행위를 했을 때 설립 허가를 취소할 수 있다. 그런 부분에 해당하는지 검토해 취소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