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8014 1092020022858438014 01 0101001 6.1.1-RELEASE 109 K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8339000 1582858826000 정봉주 비례 정당 열린 민주당 창당 위성정당 2002281701 related

정봉주, 비례정당 ‘열린민주당’ 창당…“민주당 위성정당 아냐”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비례대표 정당인 '열린민주당' 창당을 선언했습니다. 다만 정 전 의원은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정 전 의원은 오늘(28일)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꼭 가야 할 길을 선택했다"며 "제가 (거취에 대해) 말했던 '제3의 길'은 종국적으로 통합 비례 정당을 만드는 것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열린민주당의 창당준비위원으로서 성공적 창당에 몰두하고 비례대표 순번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며 "저는 이번 21대 총선에서 국회에 들어가는 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제 개인의 정치적 욕심, 의도를 내려놓지 않으면 열린민주당의 성공은 어렵다는 결론 때문에 내린 결단"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정 전 의원은 특히 열린민주당이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정 전 의원은 "창당의 중요 이유 중 하나가 민주당이 중도화·보수화하고 대야투쟁을 하지 않는 부분에 대한 비판"이라며 "저희가 민주당의 뿌리다. 현재 변모하고 있는 민주당의 모습은 원래 민주당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민주당에서 (비례 정당 창당 관련) 무엇을 하는진 잘 모르지만 하고 있다면 선거법 개정 정신과 배치돼 옳지 않다고 본다"면서도 "민주당과 무관하게 절실함 때문에 움직이는 그룹들과는 가급적 다 만나보고, 민주 진보진영 내 분열은 없도록 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민주당 탈당 여부에 대해선 "창당되기 전까진 당적 유지가 큰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안다"며 "법적 테두리 내에서 결정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총선 후 민주당과의 합당 여부 등에 대해선 "총선 이후 일정은 오늘 답하지 않겠다"며 언급을 삼갔습니다.

열린민주당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이근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 창당을 선언하며 "미래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꼼수 정당의 총합이 국회 1당이 된다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면 도전이 될 것"이라며 "눈에는 눈 이에는 이, 가서는 안 될 길이지만 의석 왜곡과 민심 호도 막기 위한 결단이 불가피한 시점이다. 우리가 비난과 돌팔매를 맞으며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민주당이 정신을 바짝 차릴 수 있도록 외곽에서 충격파를 쏘겠다"며 "선명한 민주 진영의 정체성을 고수하면서 '더 강한 민주당, 더 선명한 민주당, 더 유능한 민주당'의 건설을 목표로 나아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유진 기자 (trul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