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7162 1082020022858437162 06 0602001 6.1.1-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5375000 1582857013000 미스터트롯 결승전 3월2일 진행 코로나19 여파 무관중 녹화 2002281545 related

'미스터트롯' 영탁→임영웅, 레전드무대+순위변동 …'명불허전' [엑's PICK]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희 인턴기자] '미스터트롯' 트롯맨들의 결승전 티켓을 건 치열한 무대가 이어졌다.

지난 27일 방송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는 결승전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레전드 미션'이 진행됐다.

'레전드 미션'은 대한민국 트로트계 레전드 3인 남진, 주현미, 설운도의 히트곡 중 참가자들이 직접 한 곡을 선택해 부르는 미션으로, 이날 우승 후보들의 역대급 무대가 줄줄이 이어지며 순위 지각변동이 일어났다.

이날 무대에 등장한 김호중은 평소 성악 창법으로 무거운 분위기를 고집했던 것과 달리, 의외의 선곡을 해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선택한 곡은 간들거리는 주현미의 '짝사랑'.

앞서 이뤄진 레전드 사전 점검에서 '짝사랑'을 고른 김호중에 주현미는 "선곡도 실력이다"라며 "매미가 나비가 되어야 한다"고 선곡을 바꾸기를 권유했지만, 그는 우직하게 '짝사랑'을 부르겠다고 선언했다.

이런 주현미의 우려와는 달리 노래가 시작되자 김호중은 건치 미소를 자랑하며 살랑거리는 나비 댄스를 선보여 단숨에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하지만 그에게는 키가 높았던 '짝사랑'은 김호중으로 하여금 음이탈이라는 치명적인 실수를 만들었으며, 레전드 주현미는 이를 듣자 안타까운 표정을 지었다.

무대 후 평가가 진행되자 조영수 작곡가는 "이 노래 진짜 어렵다"며 "음이탈이 아쉬웠지만, 본인 한계를 넘으려 이 곡을 선택했다는 생각이 들어 감동이었다"고 격려했다. 원곡자 주현미 또한 "끼가 보통이 아니다. 너무 멋있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호중은 마스터 총점 914점을 받아 정동원의 925점을 넘기지 못하고 2위에 머물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진 무대에서 '찬또배기' 이찬원은 "잔잔한 울림을 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며 평소의 활기찬 모습과는 달리 설운도가 부른 이산가족의 아픔이 담긴 '잃어버린 30년'을 골라 모두를 또 한번 놀라게 했다.

이찬원은 "어려 이산가족의 아픔을 잘 몰라서 감정이입이 어려웠다"고 말했음에도 불구, 자신의 감성으로 재해석한 '잃어버린 30년'을 선보여 관객들의 눈물을 자아냈다.

노래가 끝나고 조영수는 "지금까지 이찬원 씨가 보여준 긍정적인 분위기 때문에 선곡에서 걱정을 많이 했다" 며 "하지만 첫 소절부터 감정에 푹 빠진 표정이 보였다"고 극찬했다. 이어 "이 친구가 밝은 노래뿐만이 아닌 한 맺힌 노래도 잘 할수 있는 가수"라고 표현하며 이찬원에게 응원을 보냈다.

원곡자 설운도는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꺾기까지 보여줬다"며 "그 당시 실향민들의 아픔을 잘 모를 나이인데도 이 정도면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고 박수를 보냈다. 박명수는 이찬원에게 '이산가족 찾기' 방송을 봤냐고 물었다. 이에 이찬원은 "봤습니다"라고 답해 감정 표현을 위한 그의 노력에 박수가 이어졌다.

이찬원은 마스터 총점 916점을 받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뒤이어 등장한 장민호는 숨겨왔던 속마음을 내비쳤다.

장민호는 무대를 준비하는 동안 연신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매번 간당간당하게 올라가니 자신감이 떨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솔직하게 말하면 중간에 포기하려고 했다"고 강인한 모습 속 숨겨둔 불안한 마음을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남진의 '상사화'를 선곡해 무대를 준비했고, 그동안의 불안함과 부활을 향한 열정을 무대에 쏟아내 "장민호 칼 갈았다"라는 반응을 이끌어냈다.

무대 후 조영수와 장윤정은 입을 모아 "장민호 무대 중 최고"라고 극찬했다. 결국 장민호는 944점을 받으며 1위에 등극,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 이어 등장한 우승후보 영탁은 영탁은 레전드 주현미의 '추억으로 가는 당신'을 준결승 미션 곡으로 택하며,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자 하는 열정을 내비쳤다.

그는 무대 중 폭발적인 가창력과 함께, 손과 발을 이용하며 '인간 메트로놈'과 같은 뛰어난 리듬감도 선보였다. '리듬탁'의 모습에 객석과 마스터는 "완급 조절이 어마어마하다"며 기립박수를 쳤다.

원곡자 주현미는 "노래가 슬프니까 리듬을 잘 타야 한다"며 "리듬을 멋지게 타면서 자기의 실력을 화려하게 펼쳤다"며 칭찬했다. 특히 장윤정은 "노래할 때 미쳐서 하는 것 같다"며 극찬했다. 이어 "그걸 어떻게 이기겠냐"며 "나중에 너무 유명해져서 나랑 안 놀아줄까"라는 농담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영탁은 마스터 점수 952점을 받으며 장민호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영웅은 "행사 다닐때 설운도의 노래를 많이 했었다"며 설운도를 레전드로 선택했다. 그는 '보라빛 엽서'를 선곡한 이유에 대해 "이번에는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을 담은 로맨틱한 남자의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임영웅은 고등학교 시절 겪은 사랑을 떠올리며 무대를 펼쳤고, 감정이 넘쳐 흐르는 애절한 노래가 끝내자 객석에서는 "앵콜"이 쏟아져 콘서트를 방불케 했다.

원곡자 설운도는 "임영웅에게 배웠다"며 "정말 죄송하다. 그동안 노래를 못 불렀다"라고 사과해 눈길을 끌었다. 노사연은 "나이가 서른살 밖에 안됐는데, 노래를 하면 가슴에 와닿는다"고 "오빠라 부르고 싶다"고 얘기해 웃음을 유발했다.

장윤정은 "너무나 완벽한 실력을 갖고 있다"며 "김성주 씨가 자꾸 운다"고 장난스레 얘기하며 그의 감정표현을 칭찬했다. 이어 "더 평가할 필요가 없다"고 극찬하며 박수를 보냈다.

임영웅은 마스터 점수는 962점을 받으며 기존 1위였던 영탁을 10점차로 압도하며 1위에 올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 미스터트롯' 방송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