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7155 0032020022858437155 03 0304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7001000 1582865435000 한전 작년 영업적자 적자 2002281645 related

한전, 작년 영업적자 1조3천566억원…역대 두번째 큰 적자

글자크기

냉난방 수요 줄어 수익 감소…온실가스 배출권 등 비용 증가

"요금체계 개선…코로나19로 공장 가동률 하락시 부정적 영향"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지난해 한국전력이 역대 두 번째로 저조한 실적을 냈다.

한전은 2019년 연결기준 영업적자가 1조3천566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2008년 2조7천981억원 적자 이후 11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이고 6년 만에 적자를 낸 전년(-2천80억원)보다도 적자 폭이 6.5배 확대됐다.

매출은 59조928억원으로 2.5% 감소했다.

한전은 올해 비교적 온화한 날씨로 인해 냉난방 전력수요가 줄어 전기 판매량이 전년보다 1.1%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전 작년 1조3천억원 적자 (CG)
[연합뉴스TV 제공]



반면에 무상할당량이 축소되면서 온실가스 배출권 비용이 530억원에서 7천95억원으로 13.4배 치솟았고, 설비투자로 인한 감가상각비와 수선유지비는 전년보다 5.6% 늘었다.

봄철과 겨울철 석탄발전소 가동을 중지하거나 제한하도록 한 미세먼지 대책에 따라 석탄 이용률이 떨어진 것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이외에도 방사성폐기물 관리비용, 원전 해체 비용 단가 상승 등에 따른 원전 관련 복구 부채 설정비용과 임금 및 퇴직금 관련 비용이 각각 71.6%, 10.6% 상승했다.

연료비는 국제유가 하락, 원전 이용률 상승으로 전년보다 9.1% 감소했다.

원전 이용률은 70.6%로 계획예방정비가 차례로 마무리되면서 전년보다 4.7%포인트 올랐다. 원전 예방정비일수는 2018년 2천824일에서 지난해 2천435일로 줄었다.

비록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받아들었지만 한전은 지난해 발전자회사를 비롯한 전력그룹 차원에서 불확실한 대내외 경영여건에 대응해 적극적인 자구노력을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국전력
[연합뉴스TV 제공]



안정적 전력공급에 지장이 없는 범위 내에서 설비보수 자체 수행, 송·배전 설비시공 기준 개선 등을 통해 2조1천억원 규모의 재무 개선 목표를 달성했다는 것이다.

올해는 원전 이용률이 70% 중반대로 상승하면서 한전의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지만, 환율과 국제연료가격 변동 등 대내외 경영여건 변화를 계속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그룹사 간 협력 강화와 경영효율화 등 고강도 자구노력을 통해 실적개선과 재무건전성 강화에 만전을 다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지속가능한 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합리적 제도 개선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한전 실적에 미칠 영향과 관련해선 "제조업의 가동률이 떨어지면 판매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답했다.

[표] 한국전력 2019년 연결 기준 손익

(단위: 억원)

연합뉴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