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36029 0102020022858436029 01 0101001 6.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855349000 1582855575000 정봉주 비례 정당 열린 민주당 창당 위성정당 2002281631 related

안철수 “국민의당, 지역구 후보 안 낸다…비례공천만”

글자크기
“지역은 야권, 정당투표에선 국민의당 선택해달라”
서울신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4·15 총선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0.2.2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총선에서 253개 지역 선거구에 후보자를 내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비례공천을 통해 실용적 중도의 길을 개척하고, 야권은 물론 전체 정당 간의 혁신 경쟁, 정책경쟁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지역구 선거를 완전히 포기하면서 당 안팎의 ‘야권 연대’ 압박을 우회적으로 수용한 것으로 보여진다.

안 대표는 “이 길이 제가 현실정치에 복귀하면서 이루려 했던 두 가지 목표, 즉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고, 실용 정치·중도정치를 뿌리 내려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꿀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이대로 가선 안 된다고 생각하시는 국민들께서는 지역 선거구에서 야권 후보를 선택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주시고, 정당투표에서는 가장 깨끗하고 혁신적이며 미래지향적인 정당을 선택해 반드시 대한민국의 정치를 바꿔달라”고 강조했다. 또 “저는 오늘의 결정이 이번 총선에서 전체 야권의 승리를 끌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의 측근 이태규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결단을 내지 않으면 지역구 후보를 내도 야권 연대 가능성과 관련한 논란이 계속될 것”이라며 “근본적인 논란의 싹을 잘라야 당 가치와 비전을 보여줄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안 전 의원은 회견 후 질의응답에서 지역구 포기 전략에 대해 “어제 밤새 고민했다”며 “저 나름대로 생각을 정리하는 글을 쓰며 새벽 무렵에 결심한 생각”이라고 했다. 목표 의석과 관련해서는 “다른 정당의 진용이 확정됐을 때 말씀드리겠다. 3월 정도가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지역구 출마를 준비했던 인사들을 거론하며 “부담 가지지 말고 스스로의 정치 진로를 결정하시라고 말씀드렸다. 팔과 다리를 떼어내는 심정”이라며 언급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